본방사수?…이제는 OTT로 몰아본다
본방사수?…이제는 OTT로 몰아본다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7.25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료 결제하더라도 ‘내 손안의 TV’·‘나만의 콘텐츠’ 원하는 이용자 많아

휴가철을 맞아 집에서 드라마나 영화 ‘빈지뷰잉(Binge Viewing)’을 계획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빈지뷰잉이란 폭식을 뜻하는 영어단어 ‘빈지’와 보는 것을 뜻하는 ‘뷰잉’의 합성어로 본방송이 아닌 다시보기 서비스를 통해 콘텐츠를 한 번에 몰아보는 것을 뜻한다.

25일 롯데멤버스 트렌드픽(TREND PICK)에 따르면 밀레니얼 세대의 절반 가량(48.9%)은 다시보기를 통해 TV 콘텐츠를 감상하고 있다.

유료 OTT서비스 이용 이유 (제공=롯데멤버스)
유료 OTT서비스 이용 이유 (제공=롯데멤버스)

이 같은 시청행태 변화에 가장 큰 역할을 한 것은 온라인동영상서비스(이하 OTT서비스)다.

출퇴근길 스마트폰으로 드라마를 보고 노트북으로 영화를 보는 등 인터넷을 통해 영상을 보는 것을 OTT(Over The Top)라고 부른다.

롯데멤버스 리서치 플랫폼 라임에서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OTT서비스 관련 이용자 설문조사를 통해 이용 이유, 주 이용 콘텐츠, 아쉬운 점 등에 대해 상세히 알아봤다.

OTT서비스 유형별 주 이용 콘텐츠  (제공=롯데멤버스)
OTT서비스 유형별 주 이용 콘텐츠  (제공=롯데멤버스)

OTT서비스에는 정기권을 통해 이용하는 ‘넷플릭스’, ‘왓차플레이’부터 VOD 구매까지 가능한 ‘POOQ’과 ‘옥수수’, 무료로 광고를 보면 동영상을 시청할 수 있는 ‘유튜브’와 ‘네이버TV’ 등이 모두 포함된다.

대부분 무료 콘텐츠를 제공하지만 콘텐츠 이용료를 지불하는 유료 서비스도 많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 OTT서비스 내 유료 결제를 해본 사람은 밀레니얼 세대 68.1%, X세대 59.5%, 베이비붐 세대 43.7%로, 밀레니얼 세대의 이용률이 가장 높았다.

높은 국내 TV 보급률(96.5%)과 유료방송 가입 비율(92.3%)[1]에도 불구하고 유료 OTT서비스를 이용하는 가장 큰 이유는 편리성이다. 이번 설문 중 OTT서비스 유료 이용 이유를 묻는 문항에서도 응답률이 가장 높은 항목은 ‘언제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다는 점(66.3%)’과 ‘다시보기가 편리한 점(43.9%)’이 꼽혔다.

OTT서비스 정기권 공유 대상  (제공=롯데멤버스)
OTT서비스 정기권 공유 대상  (제공=롯데멤버스)

이어 ‘각 서비스에서만 볼 수 있는 오리지널 콘텐츠 때문에(28.3%)’, ‘나에게 맞는 콘텐츠를 추천해주기 때문에(18.1%)’ 이용한다는 응답도 상당수를 차지해 편리함뿐 아니라 차별화·개인화된 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높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서비스별로 주 이용 콘텐츠에는 다소 차이가 있었다. 넷플릭스, 왓챠플레이와 같은 정기결제형에서는 TV에서 보기 힘든 영화(75.5%), 해외 드라마(63.6%) 등을 주로 시청한다고 응답했다.

POOQ, 옥수수와 같은 건당결제형으로는 국내 예능/오락(57.3%), 드라마(56.3%) 등을 주로 이용한다는 응답이 다수였다. 광고시청형은 VOD보다는 짧은 영상으로 즐길 수 있는 예능/오락(44.2%), 음악(38.0%), 유튜브 라이브 방송(33.9%) 등 특화 콘텐츠를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별 선호 콘텐츠에 따라 주 이용 OTT 플랫폼이 달라질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다.

유료 기반 OTT서비스의 가장 아쉬운 점으로는 ‘이용 요금에 대한 부담(38.8%)’이 꼽혔다. 그러나 비용 부담 때문에 OTT서비스 이용을 끊기 보다는 다른 방법을 찾는 이들이 많았다. 실제로 이번 설문의 응답자 중 넷플릭스 이용자들은 정기권을 공유하는 비율이 절반 이상(54.7%)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유 대상은 가족(63.7%), 친구(30.7%)뿐 아니라 커뮤니티를 통해 만난 사람(7.6%)까지 다양했다. 최근에는 넷플릭스 정기권을 공유할 수 있는 온라인 커뮤니티(4플릭스 등)도 인기다.

황윤희 롯데멤버스 빅데이터부문장은 “OTT서비스가 보편화되면서 방송 시작 시간에 맞춰 본방사수를 하기보다는 원하는 시간에 보고 싶은 콘텐츠를 찾아 보는 이들이 부쩍 늘었다”며 “특히 휴가, 주말 등 여가시간에 드라마 전편 몰아보기 등을 하며 힐링하는 사람들이 많아짐에 따라 앞으로도 OTT서비스에 기꺼이 돈을 지불하는 사람들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