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아프리카 가나 지역 의료기술 지원사업에 차량 기증
쌍용차, 아프리카 가나 지역 의료기술 지원사업에 차량 기증
  • 황병우 기자
  • 승인 2019.12.0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에 이어 서울대치과병원 및 서울대 산학협력단 진행하는 의료기술 지원사업 후원
G4 렉스턴 및 렉스턴 스포츠 칸 기증…아프리카 가나의 순야니 지역 의료지원차량 활용
쌍용자동차가 지난 4일 서울대학교치과병원에서 열린 '가나 순야니 지역의 의료지원용 차량 기증식'에서 G4 렉스턴과 렉스턴 스포츠 칸 등 2대를 의료지원용 차량으로 기증했다. (사진 왼쪽부터)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구영 병원장, 디피에 아쟈코 쿠시 (H.E. Mrs. Difie Agyarko Kusi) 주한가나대사, 쌍용자동차 선행기획담당 심준엽 수석연구원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쌍용차)
쌍용자동차가 지난 4일 서울대학교치과병원에서 열린 '가나 순야니 지역의 의료지원용 차량 기증식'에서 G4 렉스턴과 렉스턴 스포츠 칸 등 2대를 의료지원용 차량으로 기증했다. (사진 왼쪽부터)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구영 병원장, 디피에 아쟈코 쿠시 (H.E. Mrs. Difie Agyarko Kusi) 주한가나대사, 쌍용자동차 선행기획담당 심준엽 수석연구원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쌍용차)

과거 다카르 랠리를 통해 아프리카를 종횡무진 달리던 쌍용차의 SUV들이 아프리카의 의료지원을 위해 또 다시 종횡무진 달리게 될 전망이다.

쌍용자동차는 아프리카 가나 지역의 의료기술 지원사업에 G4 렉스턴 및 렉스턴 스포츠 칸을 기증하며 글로벌 나눔 활동에 동참한다고 5일 밝혔다.

지난 4일 서울대학교치과병원에서 열린 '가나 순야니 지역의 의료지원용 차량 기증식'에는 쌍용차,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 주한 가나대사관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쌍용차는 G4 렉스턴과 렉스턴 스포츠 칸 등 2대를 기증했다.

'아프리카 가나 주민의 자궁경부암, 구강암 및 얼굴기형 예방과 에이즈(AIDS) 등의 질병퇴치를 위한 보건의료교육과 의료기술 지원사업'은 지난 2014년 한국연구재단에서 주관한 개도국의 과학기술 지원사업 중 하나로, 5년째 지속적인 원조 사업과 현지 의료인 교육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쌍용차는 해당 지원사업 후원을 위해 2014년 당시 우수한 험로 주행성능 및 넉넉한 적재량을 갖춘 코란도 스포츠와 렉스턴을 기증한 바 있으며, 기증된 차량은 가나 순야니 지역에서 지역 순회 보건교육, 환자 이송 및 의료서비스 지원차량으로 널리 활용돼 왔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는 "지난 2014년에 기증한 쌍용자동차 제품들이 현지에서 의료용 지원차량으로 매우 유용하게 활용되고 만족도가 높아 이번에도 G4 렉스턴과 렉스턴 스포츠 칸을 제공하게 됐다"며 "기업시민으로서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