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 경쟁력은 "3040 사용자"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 경쟁력은 "3040 사용자"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12.26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 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최근 행운 퀴즈와 토스 카드 등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쳤던 ‘토스’가 주요 뱅킹앱 톱4와 비교해 올해 가장 많은 신규 설치 기기 수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 9월에는 무려 159만명이 ‘토스’ 앱을 신규 설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뱅킹앱 신규 설치 기기수 현황(2019년 11월 기준)을 보면 1위 토스(80만112) > 2위 카카오뱅크(39만8724) > 3위 NH스마트뱅킹(31만9464) > 4위 KB국민은행(30만6257) > 5위 신한 쏠(SOL)(25만2834)) 순위였다.

2019 신규 유입자 수 1위 ‘토스’ (출처= 아이지에이웍스 모바일인덱스)
2019 신규 유입자 수 1위 ‘토스’ (출처= 아이지에이웍스 모바일인덱스)

또 올해 신규 설치 기기 수 현황을 보면 1위 토스(933만4580) > 2위 NH스마트뱅킹(668만4304) > 3위 카카오뱅크(634만4199) > 4위 KB국민은행(318만1633) > 5위 신한 쏠(SOL)(281만4620) 순위였다.

토스는 올해 6월을 기점으로 뱅킹앱 사용자 수 1위에 등극하면서 하위 순위와 압도적인 격차를 벌렸다.

압도적인 사용자 수 1위 ‘토스’ (출처= 아이지에이웍스 모바일인덱스)
압도적인 사용자 수 1위 ‘토스’ (출처= 아이지에이웍스 모바일인덱스)

특히 11월 기준 ‘토스’의 MAU는 851만명으로 2위 카카오뱅크(650만명)과도 큰 격차를 벌리며 1위 체제를 굳혔다. 이러한 추세는 2021년 7월 ‘토스뱅크’ 출범 전까지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됐다.

토스의 2019년 MAU 증가추이를 분석했을 때 11월 사용자 수는 851만명으로 올해 1월 450만명에 비해 1.89배 대폭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뱅킹앱 MAU 현황 (2019년 11월 기준) : 1위 토스(851만1041) > 2위 카카오뱅크(650만5535) > 3위 KB국민은행(644만9068) > 4위 NH스마트뱅킹(605만8639) > 5위 신한 쏠(SOL)(563만5712))

모든 연령층에서 사용자 수 상위권을 차지한 ‘토스’ (출처= 아이지에이웍스 모바일인덱스)
모든 연령층에서 사용자 수 상위권을 차지한 ‘토스’ (출처= 아이지에이웍스 모바일인덱스)

모바일인덱스 분석 결과 토스는 20대 미만부터 60대 이상까지 모든 연령층에서 사용자 수 상위권을 차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아직 주거래 은행이 확립되지 않은 1020세대에서 압도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만 249만명 증가한 3040 사용자 (출처= 아이지에이웍스 모바일인덱스)
올해만 249만명 증가한 3040 사용자 (출처= 아이지에이웍스 모바일인덱스)

지난 11월 MAU 기준 3040세대 사용자층에서 올해 1월 대비 가장 큰 폭의 사용자 증가가 나타났다. 은행 거래량이 많은 3040세대의 꾸준한 증가는 추후 출범하게 될 ‘토스뱅크’의 파급력을 배가시킬 것으로 예상됐다.[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