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바디, ‘코로나19 신속 진단 키트’ 620만개 15개국 수출
젠바디, ‘코로나19 신속 진단 키트’ 620만개 15개국 수출
  • 조경화 기자
  • 승인 2020.03.30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약 완료·선적 중 제품 10개국 약 400만달러 규모…FDA 긴급사용승인 신청 중

체외진단 전문기업 젠바디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 신속진단키트인 ‘젠바디 COVID-19 IgM/IgG’의 식품의약품안전처 수출허가를 획득했으며 현재까지 총 15개국과 약 620만개 테스트의 수출을 진행 중이라고 30일 밝혔다.

우선 계약이 완료되고 선적 중인 곳은 10개국 백만명 이상을 테스트할 수 있는 양으로 이에 대한 수출 규모는 396만달러(약 48억4000만원)에 이른다.

젠바디 COVID-19 IgM/IgG (사진=젠바디)
젠바디 COVID-19 IgM/IgG (사진=젠바디)

전체 수출계약 및 LOI(Letter Of Intent)를 진행 중인 곳은 총 15개국 약 620만개 테스트에 대한 것으로 아시아 지역에서는 말레이시아·베트남·인도네시아·방글라데시·파키스탄 등 5개국, 남미에서는 파나마·브라질·콜롬비아·베네수엘라·칠레·도미니카 등 6개국, 그리고 유럽 지역 내에서는 헝가리·아일랜드·터키 등 3곳과 아프리카 지역의 나이지리아가 포함된다.

젠바디는 자사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가 한두방울 소량의 혈액을 검체로 해 약 10분 이내에 진단이 가능한 면역학적 방식의 키트라며 6시간이 소요되는 일반적인 검사와 비교해 빠르게 현장 진단이 가능하고 무증상기를 포함한 불특정 다수의 검사를 진행함에 용이하다고 설명했다.

비용 또한 저렴한 것이 강점이라는 것. 특히 기존 신속진단키트 대비 높은 정확도가 특징으로 국내외 임상시험을 통해 감염 후 항체형성기에는 96~100%의 정확도를 입증했다고 회사는 강조했다.

젠바디는 키트 개발을 위해 지난달 중국 장쑤성 질병통제센터(CDC)를 비롯해 상하이 및 우한 지역 병원들과 협력해 연구와 임상을 진행해 왔다.

개발된 키트는 지난 2일 유럽 CE 인증을 마쳤으며 세계보건기구(WHO) 협력 기관인 FIND(The Foundation for Innovative New Diagnostics)의 제품 리스트에 등록을 완료한 상태다. 또 미국 FDA에도 긴급 사용 승인 신청을 준비중이다.

젠바디 정점규 CTO는 “신속진단키트는 경제적인 동시에 빠르고 간편한 현장진단이 가능한 만큼 다수의 감염자를 대상으로 한 스크리닝(선별) 검진에 특히 기여할 수 있다”며 “현재 키트에 대한 주문 요청이 폭증하고 있지만 충분한 공급을 위해 생산에 총력을 다 하고 있다”고 밝혔다.[파이낸셜신문=조경화 기자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