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내비, LTE신호 기반 실내 측위기술 적용 시범 서비스 개시
카카오내비, LTE신호 기반 실내 측위기술 적용 시범 서비스 개시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04.06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PS신호 안 닿는 터널에서도 정확한 길안내 받을 수 있는 FIN 기술, 카카오내비에 적용
강남순환로 3개 터널서 시범서비스 시작…향후 전국 모든 터널 및 지하주차장 까지 확대
카카오내비가 터널에서도 끊기지 않는 길 안내 서비스를 위해 LTE신호 기반 측위기술 'FIN' 시범서비스를 개시한다. (자료=카카오내비)
카카오내비가 터널에서도 끊기지 않는 길 안내 서비스를 위해 LTE신호 기반 측위기술 'FIN' 시범서비스를 개시한다. (자료=카카오내비)

지하주차장이나 터널에서도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앱의 길 안내를 끊김없이 보다 정확하게 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카카오모빌리티가 LTE 신호 기반의 실내 측위 기술 'FIN'을 카카오내비에 적용, 강남순환로 3개 터널 내에서 '카카오내비 FIN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시범서비스로 GPS가 닿지 않는 터널에서도 끊김 없고 정확한 길안내를 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카카오내비에 적용한 'FIN(핀, 융합 실내 측위, Fused Indoor localizatioN)' 은 LTE 신호 패턴을 비교 분석해 정확한 위치를 찾을 수 있도록 구현된 기술이다. 

LTE 신호에 대한 지도를 구축한 뒤, 사용자 스마트폰의 LTE 신호 패턴을 비교 분석해 위치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위치 정확도를 실제 내비게이션 서비스에 적용 가능한 수준으로 높여 상용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간 LTE 신호 기반 실내 측위 기술 연구는 지속적으로 진행되어 왔으나, 위치 정확도가 안정적으로 확보되지 않아 상용화에 어려움이 있었다. LTE 신호 패턴을 정확하게 매칭하는 기술력 확보와 동시에 LTE 신호 지도와 같은 방대한 규모의 위치 데이터 구축이 병행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FIN 기술 개발을 위해 2018년 10월부터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이택진 박사팀과 공동연구로 기술을 개발하고, 독자적으로 대규모 신호 패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해당 기술 상용화에 성공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FIN 기술이 적용된 카카오내비 시범서비스를 강남순환로 터널 3곳(관악터널, 봉천터널, 서초터널)에서 우선 시작한다. 강남순환로는 전체 구간의 절반에 가까운 11km가량이 터널로 건설되었고 분기 지점이 많아 터널 내 길안내에 대한 이용자 요구가 높은 곳이다.

카카오내비 'FIN' 서비스는 안드로이드 앱을 업데이트 또는 다운받아 설치하면 이용할 수 있다. (자료=구글플레이 웹화면 캡처)
카카오내비 'FIN' 서비스는 안드로이드 앱을 업데이트 또는 다운받아 설치하면 이용할 수 있다. (자료=구글플레이 웹화면 캡처)

카카오내비 이용자들은 시범서비스 터널 구간에서 갈림길을 놓치는 불편함을 겪지 않고 갈림길 안내를 정확하게 받을 수 있게 된다. 해당 서비스는 카카오내비 안드로이드 앱 3.42 버전 이상에서 이용 가능하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향후 FIN 기술이 접목된 카카오내비를 전국 모든 터널에서 경험할 수 있도록 구간을 확장하고, 지하주차장에서도 차량 위치 확인과 출차 직후 길안내가 가능한 수준까지 기술 정밀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번 FIN 기술 시범서비스를 총괄한 카카오모빌리티 인텔리전스부문 전상훈 박사는 "FIN 기술은 실내에서 차량 호출 시 정확한 호출 지점 등도 확인할 수 있어 위치 정보가 핵심인 모빌리티 서비스의 품질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으며, 자율주행 등 정밀한 실내 측위 기술이 요구되는 분야에도 다양하게 적용될 수 있다"라며 "LTE 외에 영상 측위 등 센서 정보를 접목해 위치 추정 기술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