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앱 '더팝'에 간편결제 '스마일페이' 전격 도입
GS리테일, 앱 '더팝'에 간편결제 '스마일페이' 전격 도입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05.14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리테일, 이베이코리아 간편결제 '스마일페이' 유일한 신용카드 결제수단으로 탑재
비밀번호, 지문 인증 없이 바로 'QR코드' 뜨는 '원클릭' 서비스로 결제 편의성 극대화
적격 PG 인증 결제 서비스 '스마일페이', GS리테일과 파트너십 확대로 오프라인 접근성 강화
GS리테일 직원들이 이베이코리아의 간편결제 스마일페이 도입 기념으로 홍보물을 들고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GS리테일)
GS리테일 직원들이 이베이코리아의 간편결제 스마일페이 도입 기념으로 홍보물을 들고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GS리테일)

국내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옥션'과 'G마켓' 등에서 주로 이용됐던 간편결제 '스마일페이'가 GS25를 비롯한 GS리테일의 점포를 통해 오프라인 결제시장에 진출한다.

또한 적립과 결제로 분리되어 있던 구매 과정이 단 하나의 과정으로 통합되면서 소비자 편의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GS리테일은 이달 1일 론칭한 통합 멤버십 및 결제 앱 '더팝(THE POP)'에 유일한 신용카드 결제수단으로 온라인 유통기업 이베이코리아의 간편결제 '스마일페이'를 전격 도입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제휴를 통해 전국 편의점 GS25, 슈퍼마켓 GS THE FRESH(GS더프레시), H&B(헬스앤뷰티)스토어 랄라블라 등 약 1만 4000여 개에 달하는 GS리테일 오프라인 매장에서 스마일페이 사용이 가능해졌다.

더팝 앱에서 신용카드를 통한 결제 기능을 제공하는 것은 스마일페이가 유일하다. 이로써 스마일페이는 오프라인 입지를 더욱 강화하며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도약의 기회를 마련하게 됐다. 

결제 핵심은 앱을 실행하기만 하면 바로 결제 QR코드가 뜨는 '원클릭' 결제 서비스다. '원클릭' 결제서비스는 이베이코리아가 자체개발한 기술로, 스마일페이를 최초 1회만 등록해두면 비밀번호 입력이나 지문인증 등의 과정없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긴 대기 줄이 늘어서는 오프라인 매장의 특성을 고려해 결제 과정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도록 편의성을 극대화했다는게 GS리테일의 설명이다.

또 스마일페이는 국내 사업자 중 소수에게만 부여되는 적격 PG(전자지급결제) 인증을 받은 결제 서비스로, 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FDS) 등을 도입해 고도화된 보안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THE POP(더팝) X 스마일페이 관련 홍보물 이미지 (자료=GS리테일)
THE POP(더팝) X 스마일페이 관련 홍보물 이미지 (자료=GS리테일)

GS리테일은 오는 6월 더팝 앱 이용고객들을 대상으로 '스마일페이' 단독 탑재 기념 프로모션도 진행하며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지난 1일 론칭한 통합 멤버십 앱 '더팝'을 고객들을 위해 국내 온라인 유통기업 이베이코리아의 '스마일페이'와 손잡고 '원클릭결제'를 유일한 신용카드 결제수단으로 선보이게 됐다"며 "스마일페이를 통해 GS리테일은 전국 1만 4000여개의 오프라인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을 이용하는 고객들의 편의성과 보안성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스마일페이는 지난 2018부터 슈퍼마켓 GS더프레시 애플리케이션에서 스마일페이를 통한 오프라인 매장 결제 기능을 제공해왔다.

지난 2014년 첫 선을 보인 스마일페이는 쇼핑에 특화된 간편결제로 G마켓, 옥션, G9뿐만 아니라 마트, 외식, 패션, 뷰티, 레저, 교통, 교육 등 폭넓은 온∙오프라인 가맹점과 제휴해 사용처를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가고 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