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에스아이엘, 롯데건설 터널 건설 현장 내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지에스아이엘, 롯데건설 터널 건설 현장 내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 이광재 기자
  • 승인 2020.05.18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시간 위치 파악·유해 환경 확인·안면인식 출입통제·SOS 알람 등 근로자 안전 강화

본투글로벌센터는 멤버사인 지에스아이엘이 5월 초 롯데건설에서 진행하는 건설 현장에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구축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시스템 구축은 3월 중순 지에스아이엘과 롯데건설이 체결한 신규계약에 따라 추진됐다.

지에스아이엘은 롯데건설에서 진행하는 건설 현장에 2022년 7월5일까지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을 공급한다. 적용 현장은 군포-의왕 전력구다. 발주는 한국전력공사에서 맡았다.

지에스아이엘의 롯데건설 군포-의왕 전력구 터널 내 스마트 안전 플랫폼 구축 현장 (사진=지에스아이엘)
지에스아이엘의 롯데건설 군포-의왕 전력구 터널 내 스마트 안전 플랫폼 구축 현장 (사진=지에스아이엘)

지에스아이엘과 롯데건설의 이번 계약은 터널 내부 안전사고를 예방하고자 이뤄졌다. 지에스아이엘은 터널 내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을 적용해 근로자의 구간별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위치추적 시스템과 CCTV를 대조해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지에스아이엘은 건설현장 사고를 예방하고 안전관리 사각지대를 없애고자 근로자의 위치 파악, 비상구호체계(SOS 기능) 등이 가능한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을 개발했다.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은 근로자 위치 추적과 함께 터널 내 산소, 일산화탄소, 이산화탄소, 가연성가스, 황화수소의 환경정보를 수집하고 실시간으로 확인한다. 밀폐공간 내 산소 수치 하락 및 유해가스로 인한 사망 또는 인명사고 방지가 가능하다.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의 안면인식 출입통제 시스템은 더 편리한 현장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근로자의 터널 내 투입, 퇴실 이력도 언제든 볼 수 있다. 시스템에는 터널 굴진량 관리 기능을 추가하고 비상사태 발생시 구호체계도 갖춰져 있다. 근로자 센서의 SOS버튼이 눌리면 모바일 및 웹에서 알람이 울려 빠르게 인지할 수 있다.

이에 따라 터널 내 안전사고 방지 및 사전 예방, 현장 내 잠복 위험요인 조기 조치, 굴진량 등을 시스템(웹, 앱)으로 처리, 관리자-근로자 간 현장 내 안전이력 공유, 사고시 신속 조치 가능한 구호체계 확립 등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에스아이엘 이정우 대표는 “한국 건설 인프라의 터널, 지하구조물들이 늘어남에 따라 이와 관련된 구축, 유지, 관리 현장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위험 요인이 많은 터널, 지하 현장에 스마트 안전 시스템을 도입으로 근로자 안전 확보와 업무 효율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한국전력공사, 롯데건설과 함께 현장에 스마트 건설 신기술을 적극적으로 적용해 근로자들이 마음 놓고 일할 수 있는 안전 환경을 구축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전력공사는 해당 공사가 밀폐공간인 터널 내에서 오랜 시간 작업이 진행되다 보니 유해가스 노출 및 화재 등의 위기상황 발생 시 근로자 안전 확보에 어려움이 예상, 현장에서 여러 가지 대책을 수립해왔다며 이에 따라 새롭게 도입한 지에스아이엘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의 실시간 산소·유해가스농도 모니터링과 근로자 작업위치 파악 시스템은 안전사고의 사전예방뿐만 아니라 위기상황 대응 시 골든타임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2016년 설립된 지에스아이엘은 한국철도시설공단 강원본부, 한국중부발전, 삼성엔지니어링 등의 산하 현장에 스마트 건설 관리 시스템을 구축 및 운영 중이다. 중동 진출을 위해 쿠웨이트 종합건설사인 바얀내셔널(Bayan National Construction Contracting Company) 계열사와 에이전트 계약을 완료했다.

이외에도 현재 쿠웨이트 F1 경기장과 스마트시티, 미국의 펩코, 베트남 롱손, 인도네시아 발전소 등과 시스템 적용 및 협업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지에스아이엘은 2016년부터 본투글로벌센터 멤버사로 활동하고 있다.[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