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코리아, 온라인 한정판 'M340i 퍼스트 에디션' 국내 정식 공개
BMW 코리아, 온라인 한정판 'M340i 퍼스트 에디션' 국내 정식 공개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05.22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 340대 한정 생산, 국내에는 'BMW 샵 온라인' 통해 단 40대만 판매 예정
BMW코리아가 온라인 샵을 통해 한정판 M340i 퍼스트에디션을 출시한다. (사진=BMW)
BMW코리아가 온라인 샵을 통해 한정판 'M340i 퍼스트 에디션'을 정식으로 출시한다. (사진=BMW)

전 세계 인구 약 78억 명 중 단 340명 만을 위해 만들어진 특별한 자동차가 우리나라에 상륙한다. 

BMW그륩 코리아는 오는 25일 오후 2시 5분, 전세계 340대 한정으로 생산되고 국내에서는 40대만 판매되는 M340i 퍼스트 에디션을 'BMW 샵 온라인'을 통해 온라인 한정으로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고성능 스포츠 세단 M340i는 3시리즈 최초로 선보인 M 퍼포먼스 모델로 3시리즈 세단 중 가장 강력한 주행 성능과 차별화된 디자인, 다양한 최신 편의사양을 갖춰 한층 더 역동적인 드라이빙의 즐거움을경험할 수 있게 한다.

M340i의 스페셜 에디션 'M340i 퍼스트 에디션'은 한정판 모델에 걸맞은 특별한 디자인과 옵션을 갖췄다. 먼저, BMW 인디비주얼 페인트 마감을 통해 프로즌 다크 그레이 외장 컬러를 채택했으며, 또한 블랙 키드니 그릴과 블랙 테일 파이프 피니셔 등 BMW 인디비주얼 섀도우 라인을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실내 역시 BMW 인디비주얼 풀 메리노 내장 가죽과 가죽 대시 보드로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했으며, M 전용 시트 벨트를 적용해 고성능 모델만의 감성을 녹여냈다. 여기에 '340대 중 하나(1/340)'라는 문구를 통해 한정판 에디션만의 특별함을 드러나게 했다.

이와 더불어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컨트롤과 연동된 어댑티브 M 서스펜션을 장착해 주행 상황에 적합한 차별화된 승차감을 제공한다. 또한 역동적인 주행 성능 및 안정성을 구현하는 M 스포츠 브레이크, M 스포츠 디퍼렌셜 등이 적용됐으며, 이와 함께 19인치 더블 스포크 792M 휠이 탑재됐다. 

이외에도 컴포트 액세스, 하만카돈 사운드 시스템, 앰비언트 라이트 등 고객 편의성 및 주행의 즐거움을 더욱 끌어올려 줄 수 있는 다양한 옵션을 기본으로 갖췄다.

전세계 340대 중 1대를 실내에 표기한 한정판 엠블럼 (사진=BMW)
전세계 340대 중 1대를 실내에 표기한 한정판 엠블럼 (사진=BMW)

M340i 퍼스트 에디션의 가격은 8150만원이며, BMW 샵 온라인을 통해서만 구매 가능하다. 

한편, BMW 코리아는 M340i 퍼스트 에디션에 이어 6월부터는 BMW 그룹 코리아 설립 25주년을 기념해 자체적으로 특별히 제작한 에디션들을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특히, 다양한 스페셜 컬러가 적용된 M340i 인디비주얼 에디션 및 M340i 투어링, 그리고 M235i 그란쿠페 등 일반 전시장에서는 만나볼 수 없는 모델들을 BMW 샵 온라인을 통해 올해 연말까지 매달 25일 오후 2시 5분에 25대씩 선보일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개설된 BMW 코리아의 새로운 차량 판매 채널인 'BMW 샵 온라인’을 통해 X6 퍼스트 에디션, M5 컴페티션 35주년 에디션 등 다양한 한정판 모델은 전량 완판된 바 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