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재산이야기-43] 가상현실구현 로봇 상표출원, 작년 31배 증가
[지식재산이야기-43] 가상현실구현 로봇 상표출원, 작년 31배 증가
  • 조경화 기자
  • 승인 2020.06.02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허청, 신규·융복합 상품의 거래실태 조사결과 발표

영국 남부의 '헤이스팅스 컨템포러리(Hastings Contemporary)' 박물관은 코로나 19 여파로 문을 닫은 갤러리를 둘러볼 수 있도록 '더블(Double)'이라는 텔레프레전스 로봇(telepresence robot)을 투입하여 집안에서도 편안하게 예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게 했다.

미국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를 진료한 한 메디컬센터는 '비치(Vici)'라는 텔레프레전스 로봇을 활용해 환자상태를 검진했다. 의료진은 환자와 직접 대면하지 않고 태블릿을 이용한 영상으로 의료진과 환자가 커뮤니케이션을 했다.

텔레프레전스 로봇 관련 상표출원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은 2일 4차 산업혁명의 본격화에 대응하고 급변하는 산업사회의 상품 트렌드를 파악하고자 '신규·융복합 상품의 거래실태 조사결과'에서 이같이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텔레프레전스 로봇은 멀리 떨어져 있는 사람을 눈앞에 있는 것처럼 가상현실을 구현해 주는 로봇으로 국내에선 2013년 최초로 관련 상표가 출원됐으며, 2018년까지 출원 건수는 8건에 불과했다. 그러나 2019년부터 2020년 4월까지 무려 122건이 출원되어 총 출원 건수의 93.8%를 차지했다.

특허청
특허청

또한, 4차 산업혁명 관련 상품에 속하는 분류인 제9류 전기 및 과학기기, 제42류 컴퓨터 및 과학기술 서비스업의 출원 건수도 2018년부터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
특허청

특허청 문삼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우리 기업들도 다양한 신규·융복합 상품을 신속하게 출시하여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해 나가길 바란다"면서 "상표출원은 상품계획의 필수과정으로 생각하고 상품출시 전에 반드시 상표권을 획득하여 상표권 분쟁을 사전에 차단할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상품 및 서비스업 분류의 국제적 기준인 니스(NICE) 국제상품분류에 포함된 4차 산업혁명 관련 신규·융복합 상품으로 선정된 50개 상품의 이미지, 정의, 속성, 생산자, 판매자 및 수요자 등에 대하여 이루어졌다.[파이낸셜신문=조경화 기자 ]

특허청
특허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