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레이 쿨릭 러 대사 "극동지역 LNG 증가... 한국 LNG 공급 크게 증가할 것"
안드레이 쿨릭 러 대사 "극동지역 LNG 증가... 한국 LNG 공급 크게 증가할 것"
  • 임권택 기자
  • 승인 2020.07.23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23일 상의회관에서 '주한 러시아대사 초청 웨비나' 개최
韓 ‘신북방정책’과 러 ‘신동방정책’ 기반 ... ① 에너지 ② 조선 ․자동차 ③ 교통 분야 협력 기대

쿨릭 주한 러시아대사는 대한상의 초청 세미나에서 "양국 수교 30년 동안 두 나라 정상이 30회 이상 만날 정도로 양국의 상호 이해와 신뢰는 상당히 높아졌다"고 평가하며 "이러한 우호적 관계 발전 배경에 양국 기업의 역할이 매우 컸다"고 말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안드레이 쿨릭(Andrey Borisovich Kulik) 주한 러시아대사를 초청해 '한·러 경제협력 30년, 평가와 전망'을 주제로 웨비나(Webinar)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안드레이 쿨릭(Andrey Borisovich Kulik) 주한 러시아대사/사진=상의
안드레이 쿨릭(Andrey Borisovich Kulik) 주한 러시아대사/사진=상의

이날 쿨릭 주한 러시아대사는 "최근 코로나19 인한 글로벌 경제위기 상황에서, 한·러 관계는 무역과 경제, 투자 협력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러시아의 신동방정책과 한국의 신북방정책을 바탕으로 시베리아와 극동지역에서 새로운 경제협력 기회를 함께 찾자"고 제안했다.

이어 "러시아가 한국으로 수출하는 80%가 석유 및 가스를 비롯한 에너지 자원인 만큼 에너지 산업은 양국의 우선적인 협력 분야다"라고 강조하며 "러시아는 현재 사할린-2에서 생산된 LNG 150만톤을 매년 한국에 수출하고 있고, 2024년 사할린-2 프로젝트의 3단계가 완료되면 약 500만톤의 생산용량이 더 늘어나 한국으로의 LNG 공급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함께 "자동차와 조선 분야에서 적극적인 협력 추진을 희망한다"며 "연해주 내 나데진스카야 선도개발구역(ASEZ) 산업협력단지나 즈베즈다 조선소 현대화 사업에 한국 기업이 진출함으로써 적극적인 경제협력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쿨릭 대사는 "한국은 교통 분야에서도 중요한 파트너“라며 ”러시아가 추진하는 북극항로를 이용한 화물 운송 사업은 한국 해운업체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한국 야쿠르트 등 성공적인 러시아 투자사례를 예로 들며 많은 한국 기업이 러시아 시장에 적극 진출해 주기를 당부했다.

쿨릭 대사는 모스크바 국립국제관계대학(MGIMO)에서 중국어를 전공한 후 2011년에 중국과 한국, 북한, 몽골 등 업무를 총괄하는 제1아시아국장으로 임명되었으며, 2018년 8월 주한 러시아 대사관 대사로 임명돼 약 2년째 대사직을 이어오고 있다.[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