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클라크∙무샤이니∙케이엔과 '5G 무인지게차' 공동 사업 추진
LG유플러스, 클라크∙무샤이니∙케이엔과 '5G 무인지게차' 공동 사업 추진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08.0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통신 기반으로 최대 50대까지 원격에서 동시 자율주행 제어 가능
종합물류기업 판토스 등과 '5G 무인지게차' 실증 예정, 연내 상용화 목표
클라크 창원 공장에서 진행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오른쪽부터) LG유플러스 조원석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 클라크 김지열 대표이사, 무샤이니 마국요 부사장, 케이엔 김영준 상무가 기념 촬영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클라크 창원 공장에서 진행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오른쪽부터) LG유플러스 조원석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 클라크 김지열 대표이사, 무샤이니 마국요 부사장, 케이엔 김영준 상무가 기념 촬영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숙련된 운전자 없이 원격 자율주행으로 지게차의 현장 작업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를 통해 물류센터나 공사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의의 사고 또한 예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LG유플러스는 글로벌 지게차 제조 기업 클라크 머터리얼 핸들링 아시아(이하 클라크), AI기반 물류 솔루션 업체 무샤이니, 실내 측위 솔루션 업체 케이엔과 '5G 기반 무인지게차 공동 사업 추진'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클라크 창원 공장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LG유플러스 조원석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 클라크 김지열 대표이사, 무샤이니 마국요 부사장, 케이엔 김영준 상무 등 주요관계자가 참석했다.

'5G 무인지게차'는 제조공장∙물류센터∙항만 등 산업 업종 전반에서 사용되는 주요 설비인 지게차를 원격에서 무인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솔루션이다. 특히 4개 사가 선보이는 5G 무인지게차는 10mm(밀리미터)의 정밀한 위치 측위는 물론, 단 한 명의 작업자가 최대 50대까지 동시 제어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5G 통신으로 지게차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조작 명령을 지연 없이 전달할 수 있어, 작업자가 실제 운전석에 앉아 작업하는 것과 동등한 수준의 정밀도를 보장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공장이나 물류센터 등의 업무가 대폭 효율화될 전망이다. 

다수의 지게차가 자율주행으로 물품을 운반하고, 관제 센터에서는 소수의 인원으로 모니터링 및 원격 제어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단순 비용절감 측면뿐 만 아니라, 중장비의 직접 운영이 최소화되어 물류 운반 중 발생하는 안전사고 또한 최소화될 수 있다. 

클라크 창원 공장에서 진행된 업무협약 체결식에 참여한 (오른쪽부터) 케이엔 김영준 상무, LG유플러스 조원석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 무샤이니 마국요 부사장, 클라크 김지열 대표이사가 5G 기반 무인지게차의 시연을 지켜보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클라크 창원 공장에서 진행된 업무협약 체결식에 참여한 (오른쪽부터) 케이엔 김영준 상무, LG유플러스 조원석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 무샤이니 마국요 부사장, 클라크 김지열 대표이사가 5G 기반 무인지게차의 시연을 지켜보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협약에 따라 4개 사는 종합물류기업 판토스와의 실증을 시작으로 5G 무인지게차의 보급을 본격 진행할 예정이다. 연내 실증을 마무리하는 동시에 상용화를 진행하고, 무인지게차를 원격에서 상시 모니터링할 수 있는 영상 솔루션 개발 및 5G 기반 설비 라인업 확대 등 협업을 지속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 조원석 전무는 "무인지게차는 스마트팩토리∙스마트물류 등 산업 영역의 디지털전환을 가져오는 핵심 설비 중에 하나"라며 "당사가 제공중인 5G 기업전용망과의 시너지를 통해 무인지게차 사업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가 지난 5월 선보인 5G 기업전용망은 일반 상용망과 분리된 폐쇄성, 보안성, 안정성을 특징으로 하는 기업 네트워크로, 다수의 무선 디바이스를 운영하는 현장에서 안정적인 통신서비스의 제공이 가능하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