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속 갓을 만나다" 국립대구박물관, '선비의 멋, 갓' 특별전시
"'킹덤' 속 갓을 만나다" 국립대구박물관, '선비의 멋, 갓' 특별전시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09.30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시대 남성들이 착용한 다양한 크기의 갓들 (사진=대구박물관)
조선시대 남성들이 착용한 다양한 크기의 갓들 (사진=국립대구박물관)

글로벌 OTT서비스 넷플릭스에서 방영된 '킹덤'을 통해 해외에서 우리 조상들의 전통 복식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었다. 특히, 지금의 모자에 해당하는 '갓'이 지위와 신분에 따라 다양하게 등장하는 것에 상당한 주목을 받았다.

우리나라에서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많은 드라마에서 등장해 전통모자인 '갓'에 익숙하지만, 해외에서는 대단히 생소하다는 것에 착안해, 이 '갓'을 한자리에 모은 특별한 전시가 대구에서 열린다.

국립대구박물관은 올해 하반기 특별전으로 12월 20일까지 한국 고유의 전통 모자인 ‘갓’을 소개하는 '선비의 멋, 갓' 전시를 오픈한다고 30일 밝혔다. 국립대구박물관은 복식문화 전문박물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꾸준히 한국 복식문화와 관련된 전시를 이어왔다. 

우리나라는 나그네가 쓰는 '삿갓'을 비롯해 '모자의 나라'로 불렸을 정도로 다양한 종류의 모자가 있었다. 그 중에서도 검은 색상의 갓은 선비의 상징이자 조선 시대의 대표적인 모자이다. 부드러운 곡선을 이루는 갓의 차양, 은은하게 퍼지는 광택이 감도는 검은빛과 미색 도포의 조화에서 조선 선비의 우아하고 세련된 이미지를 느낄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선비의 갓뿐만 아니라 다양한 모양과 재료로 제작되었던 고대부터 20세기의 모자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자리이다. 

이번 전시는 기존의 자료에서 새로 조사한 경북지역의 갓을 추가해 새롭게 구성했다. 다양한 크기의 갓은 물론 그동안 소개되지 않았던 서애 류성룡(西厓 柳成龍, 1542~1607), 의성김씨(義城金氏), 창녕조씨(昌寧曺氏) 등 경상도 지역 문중에서 소장하고 있던 갓을 새롭게 선보인다. 전시는 크게 세 주제로 구성됐다.

국립대구박물관 특별전시 '선비의 멋, 갓' 포스터 (자료=국립대구박물관)
국립대구박물관 특별전시 '선비의 멋, 갓' 포스터 (자료=국립대구박물관)

1부 '갓 알아보기'에서는 갓의 기본구성에서부터 쓰는 방법과 제작 과정, 재료, 갓을 만드는 사람 등 갓에 대한 일반적인 정보를 소개한다. 오늘날 '갓(笠)'이라고 하면 조선시대 남성의 검정색 갓을 떠올린다. 사실 갓은 넓은 의미로는 모자(머리에 쓰는 부분)와 차양(챙)이 있는 모든 종류의 모자를 말한다. 

2부 '갓, 선비의 멋을 더하다'에서는 선비가 도포를 입고, 갓을 쓰는 의미를 살펴본다. 조선시대 선비의 덕목 중의 하나인 '의관정제(衣冠整齊: 의관을 바르고 가지런하게 하다)'는 유교적 가치가 표현된 문화이자 전통적인 몸의 개념이 담겨 있다. 

또 2부에서는 갓의 형태에서 느껴지는 둥근 곡선과 은은한 색감, 갓의 재료인 말총 ‧ 대나무가 주는 본연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 갓의 멋을 더해주는 갓끈과 정자(정자갓의 끝부분에 부착하는 장식품) 등의 장식품도 함께 전시했다. 

3부 '갓의 원형을 찾아서'에서는 한국의 다양한 모자 속에서 갓의 원형을 찾고자 했다. 갓의 형태‧재료‧제작법은 시대별로 다양하게 바뀌었다. 조선 시대는 갓의 아름다움이 가장 꽃피웠던 시기이며, 종류도 가장 많았다. 1900년대에 조선을 방문했던 외국인들의 기록에서 한국의 전통 갓에 대한 다양한 관점을 살펴볼 수 있다.

특별히 이번 전시에서는 의성김씨 학봉종택(義城金氏 鶴峯宗宅)과 경주 최부자댁(慶州崔富者宅)에서 오랫동안 보관되었던 갓이 처음 공개된다. 

이 밖에도 완성된 갓의 형태로는 제일 오래된 서애 류성룡의 갓, 김진(金璡, 1500~1580) 초상화, 괴헌 김영(槐軒 金榮) 문중의 갓, 창녕조씨(昌寧曺氏) 문중의 주립(朱笠) 등 경상도 지역 주요 문중의 갓을 시대별로 한자리에 모았다. 

박물관 관계자는 "최근 방영된 드라마의 영향으로 내국인은 물론 외국인들도 갓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이번 전시는 우리가 놓치고 발견하지 못했던 갓의 아름다움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