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SNS로 '과기정통부장관상' 2년 연속 수상 쾌거
LG유플러스, SNS로 '과기정통부장관상' 2년 연속 수상 쾌거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10.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제10회 대한민국 SNS대상' 기업부문 최고상인 종합대상 수상
다양한 SNS 채널 활용한 고객 소통으로 높은 평가 및 우수사례 선정
LG유플러스의 '제10회 대한민국 SNS대상 2020' 기업부문 최고상 종합대상 수상 이미지. (자료=LG유플러스)
LG유플러스의 '제10회 대한민국 SNS대상 2020' 기업부문 최고상 종합대상 수상 이미지. (자료=LG유플러스)

코로나19 이후 기업들의 마케팅이 대면에서 비대면으로 크게 전환되고 있는 가운데, SNS를 활용해 고객 소통과 마케팅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그 중 LG유플러스는 SNS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면서 크게 주목을 받아왔다.

LG유플러스는 '제10회 대한민국 SNS대상 2020'에서 기업부문 최고상인 종합대상(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을 수상하며 2년 연속 수상하는 쾌거를 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심사는 SNS활용지수(SNSi)를 통한 정량평가(30%), 산학연 전문가 15여명이 참가한 전문가 평가(40%), 참여기업 및 기관 SNS전문가가 타 분야를 평가하는 내부전문가 평가(20%), 자체 홈페이지에서 실시한 사용자 투표(10%) 결과를 종합해 이뤄졌다. 

대한민국 SNS대상에서 2년 연속 종합대상을 받은 기업은 LG유플러스가 처음으로, LG유플러스는 심사항목 전체 부분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특히 다양한 채널을 활용한 적극적인 양방향 고객 소통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기업부문 종합대상을 수상했다. 

특히 페이스북 코리아가 선정한 마케팅 성공사례 뽑힌 페이스북의 인스타그램의 'LG벨벳 언택트 캠페인' 외에도 만우절을 기념해 깜짝 발행한 '홀맨' 콘텐츠, 인기 크리에이터와 협업한 유튜브 영상, 네이버 포스트 채널에 연재된 'U+아이들나라' 전문가 필진 콘텐츠 등이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장준영 LG유플러스 브랜드마케팅담당은 "대한민국 SNS대상 종합대상 수상은 비대면 마케팅이 강화되며 다양한 SNS 채널을 통해 고객과 소통 접점을 확대하고, 발 빠르게 디지털 트렌드에 적합한 고객친화적 콘텐츠를 생산해 이뤄낸 결과"라며 "앞으로도 고객과 친근하게 소통하는 창구로 SNS를 적극 활용해 고객이 계속 구독하고 싶은 1등 SNS 채널로 거듭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편 '대한민국 SNS대상'은 ㈔한국소셜콘텐츠진흥협회가 기업 및 공공기관의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블로그, 유튜브 등 SNS 활용현황을 평가해 고객, 국민과 활발하게 소통하고 있는 기업, 기관을 알리고 나아가 올바른 SNS 활용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지난 2011년부터 진행 중이다. 올해 시상식은 오는 1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