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국민 대세 '트롯'은 올레 tv로"…KT, 트롯 콘서트 독점 방송
"전 국민 대세 '트롯'은 올레 tv로"…KT, 트롯 콘서트 독점 방송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10.2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레 tv · Seezn, 김호중 첫 콘서트와 강진·김용임·진성 빅3 콘서트 독점 공개
각 3만3000원에 기간 제한 없이 소장…김호중 VOD 이틀만에 폭발적 판매고
공연장 직접 가지 못하는 팬 마음을 담아 안방에서 즐기는 트롯 콘텐츠 제공
KT 모델들이 올레 tv와 Seezn(시즌)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김호중 콘서트 실황 VOD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KT)
KT 모델들이 올레 tv와 Seezn(시즌)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김호중 콘서트 실황 VOD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KT)

최근 젊은 트롯 가수들이 5060세대 '아이돌'로서 누리고 있는 가운데, KT가 '트롯앓이'를 하고 있는 중장년층을 겨냥해 인기 트롯 가수의 콘서트를 독점 방송한다, 이들 젋은 트롯 가수들의 인기는 방탄소년단, 블랙핑크와 같은 '아이돌' 못지 않다.

KT는 '트바로티' 김호중의 첫 번째 VOD 콘서트 'NEVER ENDING STORY(네버 엔딩 스토리)'와 트롯 명장 강진·김용임·진성이 함께하는 '빅3 행복한 동행' 콘서트 실황을 올레 tv와 Seezn(시즌)에서 공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네버 엔딩 스토리'는 지난달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진행한 김호중의 첫 VOD 콘서트로, KT에서만 단독으로 제공하는 오리지널 콘텐츠다.

'네버 엔딩 스토리'에서는 김호중의 정규앨범 '우리家' 수록곡 등 총 14곡을 라이브 무대로 만나볼 수 있으며, '트바로티'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는 다양한 공연이 마련됐다. 

특히 김호중의 '네버 엔딩 스토리'는 올레 tv와 Seezn(시즌)에서 공개한지 이틀 만에 폭발적인 판매고를 기록하며 인기 콘텐츠로 급부상하고 있다는게 KT의 설명이다.

아울러, 트롯 명장 3인이 함께하는 '빅3 행복한 동행' 콘서트의 라이브 중계는 오는 31일 오후 4시부터 진행된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트롯 기성세대 3인방 강진·김용임·진성이 출연해 친숙하고도 흥겨운 트롯 무대를 안방까지 생생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빅3 행복한 동행' 콘서트를 공연 시작 전까지 예약 구매한 고객은 공연 당일 생중계는 물론 소장용 VOD로도 기간 제한 없이 즐길 수 있다. 

김호중의 '네버 엔딩 스토리'와 트롯 빅3의 '행복한 동행'은 각 3만3000원에 이용 가능하며, 올레 tv는 '홈>더보기>콘서트·라이브', Seezn(시즌)은 '카테고리>뮤직>공연' 메뉴에서 구매 및 시청할 수 있다.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 송재호 전무는 "올해는 트롯 장르가 그 어느 음악 장르보다 대중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가운데, 공연장에 직접 갈 수 없어 아쉬워하는 팬들의 마음을 담아 올레 tv와 Seezn(시즌)에서 트롯 콘서트 실황을 제공하게 됐다"며 "다양한 연령대가 고루 즐길 수 있는 두 트롯 콘텐츠를 준비한 만큼 올레 tv와 Seezn(시즌)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특별한 선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