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역대 최초 분기 매출 1조원, 영업이익 1천억원 넘어서
카카오, 역대 최초 분기 매출 1조원, 영업이익 1천억원 넘어서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11.05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 2020년 3분기 실적 발표…연결 매출 1조1천4억, 영업이익 1천202억 기록
매출 전년 동기 대비 41%, 전분기 대비 15% ↑…영업이익도 각각 103%, 23% ↑
"카카오톡 관련 사업·콘텐츠·모빌리티·간편결제·인터넷전문은행 등 실적 개선"
카카오 로고 (자료=카카오)
카카오가 올해 3분기에 사상 최초로 분기 매출 1조원, 영업이익 1천억원을 넘어서며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카카오)

카카오가 카카오톡과 콘텐츠, 모빌리티 및 간편결제 등 주요 사업 부문이 잇달아 양호한 성과를 내면서 사상 최초로 분기 매출 1조원, 영업이익 1천억원을 넘어서며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카카오는 K-IFRS에 따른 2020년 3분기 연결기준 매출로 1조1천4억, 영업이익은 1천202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3분기 매출은 전분기 대비 15%, 전년 동기 대비 41%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23%, 전년 동기 대비 103% 늘었다.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한 광고, 커머스 사업 및 글로벌 유료 콘텐츠 사업의 높은 성장세와 카카오 모빌리티, 카카오페이 등이 포함된 신사업 부문의 실적 개선이 사상 최대 실적을 이끌었다는게 카카오의 설명이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플랫폼 부문 매출은 전분기 대비 13%, 전년 동기 대비 58% 증가한 5천544억원으로 집계됐다. 톡비즈 매출은 전분기 대비 14%, 전년 동기 대비 75% 증가한 2천844억원, 전분기 대비 3% 증가한 포털비즈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 감소해 1천212억 원을 기록했다.

신사업 부문 매출은 카카오모빌리티 택시 플랫폼 사업의 매출 확대 및 카카오페이의 결제 거래액과 금융 서비스 확대로 전분기 대비 17%, 전년 동기 대비 139% 증가한 1천488억 원을 기록했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전분기 대비 19% 증가,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한 5천460억원을 기록했다. 유료 콘텐츠 매출은 일본을 중심으로 글로벌 거래액 성장이 가속화되면서 전분기 대비 25%, 전년 동기 대비 61% 성장한 1천484억원을 기록했다. 

카카오재팬의 픽코마는 월간 활성 이용자 수와 일 거래액이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며 7월부터 월간 기준 일본 만화앱 매출 1위를 기록 중이다. 

지난달 26일 카카오게임즈 IR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김기홍 CFO(왼쪽)와 남궁훈 대표(오른쪽)가 사전에 집계된 질의내용에 답변하는 모습 (사진=카카오게임즈)
지난 8월 26일 카카오게임즈 IR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김기홍 카카오게임즈 CFO(왼쪽)와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오른쪽)가 사전에 집계된 질의내용에 답변하는 모습. 카카오게임즈는 코스닥 상장 이후 첫 실적 발표에서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알려진다. (사진=카카오게임즈)

게임 콘텐츠 매출은 신규 모바일 게임 '가디언 테일즈'의 흥행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40%, 전년 동기 대비 52% 성장한 1천504억원을 달성했다. 

뮤직 콘텐츠 매출은 전분기 대비 3%, 전년 동기 대비 3% 증가한 1천557억원을 기록했다. IP(지식재산) 비즈니스 기타 매출은 전분기 대비 11%, 전년 동기 대비 2% 증가한 915억원이다.

한편, 3분기 영업 비용은 전분기 대비 15%, 전년 동기 대비 35% 늘어난 9천802억원으로, 이에 대해 카카오 관계자는 "연결 종속회사 편입과 신규 채용으로 인한 인건비 증가, 활발한 유료 콘텐츠 사업 전개와 신규 게임 홍보 활동으로 인한 마케팅 비용 증가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3분기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한 17조9천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카카오페이 증권 계좌는 250만개를 돌파했고, 카카오뱅크는 비이자 부문에서 수수료 수익 확대 등에 힘입어 분기 기준 첫 흑자를 달성했다.

배재현 카카오 수석부사장은 컨퍼런스콜에서 "카카오페이 올해 누적 거래액이 3분기에 47조원을 달성하면서 작년 연간 거래액 수준이 됐다"며 "올해 총 70조원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공격적인 목표지만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