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범 1주년' 맞은 KT Seezn(시즌), "다음 시즌은 '양방향'"
'출범 1주년' 맞은 KT Seezn(시즌), "다음 시즌은 '양방향'"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11.2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가 가져온 뉴노멀... KT ABC 역량 기반 '실시간, 양방향' 호응↑
Seezn 오리지널이 글로벌 시장에서도 큰 관심.. 간판 콘텐츠 제작 본격화
고객 맞춤형 라이브 커머스 및 AI 장면 검색 등 차별화 무기 강화할 것
KT 모델들이 '시즌'의 론칭 1년을 맞아 '시즌' 앱과 PC 버전 서비스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KT)
KT 모델들이 '시즌'의 론칭 1년을 맞아 '시즌' 앱과 PC 버전 서비스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KT)

올레tv모바일에서 완전 탈바꿈해 KT가 선보인 Seezn(시즌)이 론칭 1년을 맞았다. 

KT는 지난 1년간 '시즌'에 가입한 고객들의 이용 데이터를 공개하고 플랫폼 차별화를 무기로 토종 OTT의 위상을 높이는데 본격적으로 집중하겠다고 29일 밝혔다.

KT는 지난해 11월 말 기존 '올레tv모바일'을 '시즌' 브랜드로 새롭게 론칭 하고, KT 고객 뿐만 아니라 통신사 관계 없이 로그인만 하면 140여 종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포함한 5만여 개 VOD, 200여개 실시간 채널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는 것은 물론, 요금제 차등 없이 모든 고객들에게 초고화질, 초고음질 서비스를 제공했다.

올해 Seezn 앱을 다운로드한 타사 고객은 올레tv모바일 시절인 전년 대비 40% 가량 증가했다는게 KT의 설명이다.

올해 코로나19의 확산은 이용자들의 미디어 서비스 이용행태에도 큰 변화를 가져왔다. 무대를 잃은 아티스트에게 대안이었던 온라인 콘서트가 올해 하반기부터는 새로운 공연 장르로서 급부상했고, 이에 KT는 16건의 비대면 콘서트 생중계를 비롯해 비대면 생중계 서비스의 유료화 시장 확대를 본격화했다. 

뉴스/보도 채널 이용률도 가파르게 성장해 올해 뉴스/보도 채널의 이용 시간은 전년 대비 35% 가량 증가했으며, 특히 10대와 20대 이용자의 뉴스 시청 시간이 전년 대비 각각 58%, 37% 이상 큰 폭으로 증가했다. 

또 오프라인 쇼핑이 줄고 '집콕' 쇼핑이 급 성장했던 올해 커머스 트렌드에 따라 올해 '시즌'의 홈쇼핑 실시간 채널 시청자 수는 167% 증가했고, 관련 매출 또한 50% 성장했다. 

KT '시즌' 이용자 데이터 인포그래픽 (자료=KT)
KT '시즌' 이용자 데이터 인포그래픽 (자료=KT)

올해 프로야구는 늦은 개막에도 불구하고 무관중 경기가 이어지며 모바일을 통한 경기 시청이 크게 증가했다. 특히 포스트 시즌에는 전년 대비 시청 고객은 48%, 시청 시간은 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시즌' 오리지널 콘텐츠 시청 횟수는 전년 대비 약 162% 성장했다. 방대한 VOD 콘텐츠 중 오리지널 콘텐츠 편수는 약 1%에도 미치지 못하지만 VOD 이용자 10명 중 3명은 오리지널 콘텐츠를 시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용자들과 실시간 채팅을 통해 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뮤:시즌', '싱스테이' 등의 라이브 쇼도 올 한해 국내에서만 140만 건의 채팅과 4천 700만 건의 '좋아요'를 기록했다.

이외에도 '시즌'의 웹 드라마와 아이돌 예능 콘텐츠들이 꾸준히 대만과 홍콩, 일본 등에 판매 및 방영되는 등 해외 진출 성과도 올렸다.

한편, '시즌'은 오리지널 콘텐츠 전용관을 신설하고 폭넓은 콘텐츠 제작 경험과 역량을 활용한 웰메이드 오리지널 콘텐츠를 지속 선보일 계획이다.

올해 10분~15분 분량의 다양한 '숏폼' 콘텐츠에 집중했다면 내년에는 1시간 분량의 '미드폼' 콘텐츠 제작에도 나서며 Seezn 간판 오리지널 콘텐츠로 내걸 예정이다. 

KT '시즌' 이용자 데이터 인포그래픽 (자료=KT)
KT '시즌' 이용자 데이터 인포그래픽 (자료=KT)

양방향 서비스를 기반으로 한 라이브 미디어 플랫폼 기능도 대폭 강화한다. 홈쇼핑사와 빅데이터에 기반한 사용자 맞춤 커머스 서비스도 론칭을 앞두고 있다.

모바일에 최적화된 세로형 라이브 방송을 제공하고, 방송 중 이용자와 판매자(MD)가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구매, 결제까지 이루어질 수 있도록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시즌'은 스크린 확장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며 12월 중에는 모바일 앱이 아닌 PC로도 '시즌'의 초고화질 서비스를 즐길 수 있게 된다. 

KT 커스터머신사업본부장 김훈배 전무는 “'시즌'은 KT의 ABC 역량을 결집한 오픈 플랫폼으로서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와 차별화된 시청 환경을 제공해왔다”며, “내년에는 '시즌'만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토종 OTT의 위상을 높이는데 본격적으로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