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수교 30주년..."경협, 신뢰 구축과 미래 新산업 발굴 동시 추진키로"
한-러 수교 30주년..."경협, 신뢰 구축과 미래 新산업 발굴 동시 추진키로"
  • 임권택 기자
  • 승인 2020.12.02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코트라·러 전략기획청, ‘한-러 기업협의회 제5차 회의’ 2일 비대면 방식 개최
박근태 한-러 기업협의회장, “글로벌 금융위기때 양국 협력강화 경험 ... 코로나도 기회로 삼아야”
북방경제협력위원회, “IT·AI·수소에너지 등 양국 미래 협력 분야 적극 발굴”
아베티샨 러-한 기업협의회장, “한-러 양국간 협력 프로젝트 규모 더욱 늘릴 것”

'한-러 수교 30주년'이자 '신북방 협력 원년'이 되는 올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위축된 양국 경제교류를 되살리고, 양국 기업의 미래협력을 활성화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KOTRA, 러시아 전략기획청(청장 스베틀라나 춥세바)과 공동으로 2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한-러 기업협의회 제5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러 기업협의회는 신북방정책의 시행과 함께 지난 2017년 출범해 양국 간 무역·투자 증대, 기술협력 등 민간 경제교류 활성화를 지원하고 있다.

이번 회의는 박근태 한-러 기업협의회장, 아르쫌 아베티샨 러-한 기업협의회 회장을 비롯해 김범석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지원 부단장, 알렉산드르 마샬체프 주한 러시아무역대표부 대표 등 양국 정부 및 기업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해 온라인 회의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양국 경제협력 증진을 논의했다.

한러 기업협의회 : 박근태 한-러 기업협의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대한상의
박근태 한-러 기업협의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대한상의

박근태 한-러 기업협의회 회장은 개회사에서 "양국은 수교 30주년이 되기까지 에너지, 우주항공, 첨단산업 등 경제협력의 폭이 지속 확대되었다"면서 "코로나19 이후 가속화될 4차 산업혁명 활용 분야에서 협력의 폭이 더욱 깊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근태 회장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양국은 어려운 경제상황에서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시기가 오히려 양국 협력을 더욱 강하게 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르쫌 아베티샨 러-한 기업협의회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과거 30년 동안 한국과 러시아의 경제 협력은 계속 강화됐다"”며 "미래 협력 증진을 위해 러시아 전략기획청과 러-한 기업협의회는 양국 비즈니스 프로젝트 협력 규모를 더욱 늘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범석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지원 부단장은 축사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상황에도 오늘 회의 개최는 양국 기업인들이 협력하고자 하는 의지 덕분에 가능했다"며 "정부는 한-러 혁신플랫폼, 투자기업지원센터, 산업협력데스크 등 다양한 경제협력 기반을 통해 기업 활동을 지원하고, 앞으로 IT, AI, 수소에너지 등 양국의 미래 협력 분야를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엄구호 한양대 국제학대학원 교수는 '글로벌 환경 변화와 한-러 미래 진출 전략' 주제발표에 나서 "미국의 바이든 정부는 동맹복원, 다자주의, 민주주의 기조를 강화하면서 러시아에 강경한 입장을 취해 러시아를 포함한 북방지역의 국제정치적 환경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한-러 양국은 경제협력을 통한 신뢰구축을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한다"며 "정부의 신북방정책 역시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경제협력을 통해 상호 이익을 창출하는 전략인 만큼 그 중요성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류혜정 법무법인 지평 변호사는 '러시아 투자법률 동향과 대응' 발표에서 "러시아의 지정학적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법규나 제도에 대한 편견과 오해가 있었다"면서 "러시아는 시장경제 이행에 필요한 법규를 지속 정비해 왔고, 미국의 경제제재 또한 달러화의 사용이나 일반 거래를 제한하는 것은 아니어서 우리 기업들이 사업 재개를 위한 기회로 활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올해 러시아는 외국인 투자 촉진을 위해 ‘투자계약 2.0’을 새롭게 도입했고 첨단기술 개발 프로젝트에 대해 법인세 감면, 투자비용 보전 등 혜택을 보장해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모스크바 주정부의 투자 프로젝트에 대한 소개가 있었고, 러시아 국영개발은행 브네쉬코놈뱅크(Vnesheconombank)의 양국 첨단기술 프로젝트 협력 방안과 전망에 대한 발표가 있었다. 아울러, 관광, 교육, 빅데이터 등 러시아 스타트업의 포스트 코로나 대응 전략이 소개됐다.

강호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본부장은 "러시아는 신북방정책의 핵심 파트너로서 비즈니스 환경 순위가 빠르게 상승하는 등 투자 환경이 개선되고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양국 협력 분야는 더욱 다양해질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상의는 한-러 기업 간 협력 관계 증진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