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 끝' 쌍용차, 결국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 개시 신청
'벼랑 끝' 쌍용차, 결국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 개시 신청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12.21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쌍용차 이사회 개최, 회생절차개시 및 회생절차개시 여부 보류(ARS) 적용 신청
회생절차개시 결정 이전에 이해관계자간 합의 통해 회생절차 조기 신청 취하 계획
"경쟁력있는 기업으로 탈바꿈 위한 과정…전화위복 계기 삼아 성숙한 기업으로 거듭날 것"
코로나19 확산으로 인도 마힌드라 그룹의 자금지원이 다소 어렵게 되자 쌍용차가 더욱 고강도의 자구책을 준비할 전망이다. 사진은 쌍용차 평택 본사 정문. (사진=쌍용차)
'벼랑 끝'에 몰린 쌍용차가 결국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 개시를 신청했다. 사진은 쌍용차 평택 본사 정문. (사진=쌍용차)

쌍용차가 결국 회생절차에 돌입한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모회사인 마힌드라로부터 지원이 어렵게 되면서 쌍용차는 비핵심자산 매각을 비롯해 다각도로 자구노력을 진행했지만, 단기 채무들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쌍용자동차는 21일 이사회를 통해 회생절차 신청을 결의하고, 이날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개시 신청서와 함께 회사재산보전처분 신청서, 포괄적금지명령 신청서 및 회생절차개시 여부 보류결정 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경영상황 악화로 약 600억 원 규모의 해외금융기관 대출원리금을 연체로 해당 금융기관과의 만기연장을 협의해 왔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하는 등 만기가 도래하는 채무를 상환할 경우 사업운영에 막대한 차질을 초래할 것으로 예상돼 불가피하게 회생절차를 신청하게 된 것이라는게 쌍용차의 설명이다.

다만, 쌍용차는 회생절차개시 여부 보류 신청서(ARS 프로그램)도 동시에 접수함으로써 회생절차가 개시되기 전에 현 유동성 문제를 조기에 마무리 할 계획임을 밝혔다.

ARS 프로그램이란 법원이 채권자들의 의사를 확인한 후 회생절차 개시를 최대 3개월까지 연기해 주는 제도로서, 법원의 회사재산보전처분과 포괄적금지명령을 통해 회사는 종전처럼 정상적인 영업활동을 영위하고 회생절차 개시결정 보류기간 동안 이해관계자들 사이에 합의를 이뤄 회생절차신청을 취하 함으로써 해당 회사가 정상 기업으로 돌아가게 하는 제도이다.

이에 따라 쌍용차는 당분간 대출원리금 등의 상환부담에서 벗어나 회생절차개시 보류기간 동안 채권자 및 대주주 등과 이해관계 조정에 합의하고, 현재 진행 중에 있는 투자자와의 협상도 마무리해 조기에 법원에 회생절차 취하를 신청할 계획이다.

마힌드라도 ARS 기간 중 대주주로서 책임감을 갖고 이해관계자와의 협상 조기타결을 통해 쌍용차의 경영정상화에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전세계적으로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쌍용차 문제로 협력사와 영업네트워크, 금융기관 그리고 임직원 등 이해관계자들을 포함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점 매우 송구스럽다"며 "긴급 회의를 통해 전체 임원들이 일괄 사표를 제출하고, 더 탄탄하고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