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U+, IoT 단말용 '양자보안칩' 개발…"사생활 침해, 정보 유출 방지 기대"
LG U+, IoT 단말용 '양자보안칩' 개발…"사생활 침해, 정보 유출 방지 기대"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12.2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안 시스템온칩 개발사 'ICTK holdings', 정보보안 기업 'EYL', LG CNS 맞손
기존 기술 대비 암호 무작위성 26%↑…사실상 최고 수준의 보안 성능
칩 크기는 절반으로 줄어 '손톱보다 작아' … 초소형 IoT 기기에도 유용
LG U+와 '아이씨티케이 홀딩스', '이와이엘', LG CNS와 손잡고 개발한 IoT 단말용 초소형 양자보안칩과 100원짜리 동전의 크기를 비교하는 모습. (사진=LG U+)
LG U+와 '아이씨티케이 홀딩스', '이와이엘', LG CNS와 손잡고 개발한 IoT 단말용 초소형 양자보안칩과 100원짜리 동전의 크기를 비교하는 모습. (사진=LG U+)

코로나19 이후 온라인을 이용한 비대면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보안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국내에서 개발한 IoT 반도체가 개발돼 자율주행차, 드론에서부터 기업·홈CCTV까지 다양한 IoT 기기의 보안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LG 유플러스는 보안 시스템온칩(SoC) 개발 기업 '아이씨티케이 홀딩스(ICTK holdings)', 정보 보안 스타트업 '이와이엘(EYL)', LG CNS와 손잡고 IoT 단말용 양자보안칩 국내 개발에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양자보안이란 '양자 난수 생성기(QRNG, Quantum Random Number Generator)'로 예측이 불가능하고 패턴이 없는 순수한 난수를 생성해 암호화 키 중복 및 예측을 방지하는 기술이다. 

기존 IoT 기기에 사용하던 보안 기술인 '순수 난수 생성기(TRNG, True Random Number Generator) 대비 암호의 무작위성이 높아 해킹 위협으로부터 더욱 안전하다는게 LG U+의 설명이다. 

QRNG을 '보안칩(PUF, Physical Unclonable Function)'에 합쳐 '양자보안칩(QPUF)'으로 구성해, QRNG와 PUF가 하나의 칩 안에서 서로 데이터를 직접 주고받게 했으며, 각각의 칩으로 구성돼 외부에서 신호를 주고받던 과거와 달리 정보 탈취의 가능성이 제로에 가까워졌다. 

이번 양자보안칩은 각각 별개의 칩으로 제작되던 두 기능을 하나의 칩으로 합치면서 가로·세로 3mm X 3mm로 크기가 절반으로 줄었다. 때문에 소형 사물인터넷 기기에도 유용하게 쓰일 전망이다. 이를 통해 사생활 침해 및 정보유출을 방지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개발된 IoT 단말용 초소형 양자보안칩을 검지 손가락에 올려놓은 모습. (사진=LG U+)
이번에 개발된 IoT 단말용 초소형 양자보안칩을 검지 손가락에 올려놓은 모습. (사진=LG U+)

각 사는 이르면 내년 상반기 중 실제 사용 중인 IoT 기기에 이번 양자보안칩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통해 최근 중요시되고 있는 IoT 기기의 보안성을 극대화시킨다는 계획이다.

전영서 LG U+ 기업서비스개발담당은 "IoT 시장 선두주자로서 고객 사생활 침해와 정보 유출을 방지하고자 이번 기술 개발에 주력했다"며 "향후 보안에 민감한 자율주행차, 드론, 기업·홈CCTV 등에 조속한 시일 내에 적용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LG U+는 이달 초 LG이노텍 및 을지대학병원에 양자내성암호 기반 전용 통신회선을 구축했다고 밝힌 바 있다. LG이노텍 평택 공장과 부산IDC를 연결하는 전용회선 640km 구간, 을지대학병원 노원과 대전 간 전용회선 207km 구간에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