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가계대출 사상 최대 100조 증가…은행 가계대출 잔액 999조원
작년 가계대출 사상 최대 100조 증가…은행 가계대출 잔액 999조원
  • 임영빈 기자
  • 승인 2021.01.14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계자금수요 증가, 주택거래 확대 등으로 높은 증가세 보여
정부, 1분기 중 가계부채 선진화 방안 마련해 연착륙 유도 방침

지난해 은행권 가계대출 규모가 100조원 대를 돌파하면서 사상 최대 규모로 불어났다. 코로나19로 인한 생계자금 수요의 확대,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빚투(대출 등으로 빚을 내 투자함)' 등 신조어를 탄생시킨 부동산·주식 투자 열풍이 맞물린 결과로 해석할 수 있다.

12월만 본다면,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이 전월 대비 증가규모가 큰 폭으로 축소했지만 주택담보대출은 7조원 규모로 11월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사진=파이낸셜신문 DB)
(사진=파이낸셜신문 DB)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2월중 가계대출 동향(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998조8천억원이다. 1년 새 100조5천억원이 불어났으며 이는 한은이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4년 이래로 가장 큰 규모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전세자금대출 등 주담대 포함)과 기타대출(신용대출 등)의 지난해 말 잔액은 각각 721조9천억원, 266조원으로 2019년에 비해 68조3천억원, 32조4천억원이 증가했다.

12월 한달 중 가계대출 증가 폭은 6조6천억원으로 11월(+13조7천억원)에 비해 증가 폭이 다소 줄었다. 게다가 신용대출 관리방안 시행, 공모주 청약자금 환불, 연말 상여금 유입 등으로 기타대출 증가규모가 11월 7조4천억원에서 12월 4천억원으로 크게 감소했다.

반면 주탁담보대출 규모는 11월 6조2천억원에서 12월 6조3천억원으로 1천억원이 늘었다. 집단대출 취급 둔화에도 불구하고 전국 주택 관련 매매 및 전세 관련 자금수요가 늘어난 데서 기인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같은날 발표한 ‘2020년 12월중 가계대출 동향(잠정)’에 따르면, 2020년 12월 중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8조5천억원이 증가했다. 이 중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 규모는 1조8천억원으로 주택담보대출이 4천억원,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이 1조4천억원이다.

12월 은행권 가계대출은 6조7천억원이 증가했다. 전월(13조6천억원)보다 6조9천억원이 늘었고 전년 동월(7조2천억원)에 비해서는 5천억원이 줄었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1조8천억원이 증가했다. 전월(5조1천억원) 대비로는 3조3천억원이 줄었고 전년 동월(6천억원) 대비로는 1조2천억원이 늘었다.

12월 전 금융권 주담대 증가폭은 11월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12월 전 금융권 주담대는 6조7천억원이 증가해 전월(6조8천억원)보다는 1천억원이 줄었으나 1년 전(4조6천억원)과 비교해보면 2조1천억원이 증가했다.

업권별 주담대 규모를 살펴보면 은행권은 전세자금대출과 집단대출 증가 등으로 6조3천억원이 늘어 11월(6조2천억원)대비 1천억원, 전년 동월(5조6천억원) 대비 7천억원이 확대됐다. 전세자금 대출은 2조8천억원, 집단대출은 8천억원 증가했다. 제2금융권 주담대는 4천억원이 늘었다.

12월 기타대출(신용대출 포함)은 1조8천억원이 늘었으나 전월(11조9천억원)에 비교하면 10조1천억원 급감했다. 전년 동월(3조2천억원)과 비교해도 1조4천억원이 줄었다.

금융위 관계자는 "지난해 가계대출은 코로나19로 인한 생계자금수요, 주택거래 확대, 저금리에 따른 차입부담 경감 등의 영향으로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며 "올해에도 가계대출 추이를 예의주시하면서, 가계부채가 연착륙될 수 있도록 면밀히 점검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분기 중 상환능력 위주 심사관행 정착을 위한 '가계부채 선진화 방안'을 마련해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관리기준을 차주단위로 단계적으로 전환하는 등 가계부채 연착륙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파이낸셜신문=임영빈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