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사외이사, 6년 '임기 제한' 걸려 84명 짐 싼다
대기업 사외이사, 6년 '임기 제한' 걸려 84명 짐 싼다
  • 임권택 기자
  • 승인 2021.01.20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임기만료 사외이사 346명…이중 84명 6년 이상 재직 재선임 불가
현대차그룹 11명으로 물갈이 ‘최다’…LG그룹도 사외이사 8명 교체해야
CEO스코어, 64개 대기업집단 상장사 사외이사 898명 재임기간 조사

상장사 사외이사 임기를 6년으로 제한하는 상법 시행령 개정안으로 인해 올해는 지난해보다 8명 많은 84명의 사외이사가 교체된다. 이들 사외이사는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교체 예정으로, 대기업들의 '사외이사 모시기' 경쟁도 한층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20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64개 대기업집단의 278개 상장사 사외이사 898명의 재임 기간을 조사한 결과, 올해 3월 임기가 만료되는 사외이사는 총 346명이고 이 중 재선임할 수 없는 사외이사는 84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현대차 양재동 사옥/사진=현대차
현대차 양재동 사옥/사진=현대차

정부는 상장사 사외이사 임기를 6년(계열사 포함 9년)으로 제한하는 상법 시행령 개정안을 지난해부터 시행했다. 기존 사외이사 제도는 사외이사가 한 회사에 무기한 재직할 수 있어 최대주주로부터 독립성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됨에 따라 임기에 제한을 둔 것이다.

지난해에는 59개 대기업집단의 사외이사 853명 중 76명(8.9%)이 임기 제한으로 교체됐다. 올해 3월 주총에서는 전체 898명 중 84명(9.4%)이 교체 대상이다. 3월 주총 이후에 임기가 만료되는 사외이사 중 6년 이상(계열사 포함 9년) 장기 재임한 사외이사는 126명으로 전체의 14%에 달한다.

CEO스코어

CEO스코어에 따르면, 그룹별로는 현대자동차그룹이 당장 3월에 11명의 사외이사를 교체해야 한다. 현대차그룹 12개 상장사의 사외이사는 총 50명으로 이 가운데 20명이 오는 3월 임기가 만료된다. 

LG그룹도 임기가 만료되는 사외이사 15명 중 절반 이상인 8명을 새로 선임해야 한다. 삼성·효성·영풍은 각 4명의 사외이사를 교체해야 하고 SK·GS·CJ·두산·에쓰오일·HDC·한국앤컴퍼니·태광도 각 3명의 사외이사를 바꿔야 한다.

이어 롯데와 포스코·신세계·KT·태영·세아·셀트리온·금호석유화학이 각 2명, 한진·금호아시아나·한국투자금융·교보생명보험·하림·KCC·SM·넥슨·한라·삼천리·동국제강·하이트진로·유진이 각 1명의 사외이사를 새로 선임해야 한다. 나머지 25개 그룹은 올 3월 교체 대상 사외이사가 없다.

기업별로는 현대글로비스와 에쓰오일이 각 3명의 사외이사를 교체해야 한다. 현대글로비스는 김대기·이동훈 이사가 9년, 김준규 이사가 6년째 재직해 임기 제한을 받게 된다. 에쓰오일은 김철수·이승원·홍석우 이사가 6년씩 재직해 교체 대상이다.

현대자동차·현대제철·LG유플러스·LG하우시스·포스코·CJ대한통운·두산인프라코어·효성·효성ITX·HDC아이콘트롤스·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금호석유화학은 각 2명의 사외이사를 바꿔야 한다. 삼성물산을 포함한 54개 기업은 각 1명의 사외이사를 재선임할 수 없다. 조사 대상 중 210개 기업은 임기 제한으로 오는 3월 교체해야 할 사외이사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10년 이상 재임(계열사 포함) 중인 ‘붙박이’ 사외이사는 LS네트웍스의 오호수 이사 등 11명이다. 오 이사는 내년 3월 임기만료까지 총 18년을 재직하게 되며 이어 금병주(LS네트웍스·15년) 이사도 내년 3월까지 15년을 몸담는다.

이어 정서진(금호산업·14.5년), 정종순(KCC·14.1년), 박진우(효성ITX·14.1년), 김재기(남선알미늄·14년), 민재형(대한화섬·13.1년), 이재현(태광산업·11.8년), 이규화(세아특수강·10.2년) 이사가 오는 3월 임기가 끝난다. E1의 김영룡 이사는 내년 3월까지 11년을 재직하며, 정종호 티와이홀딩스 이사는 2023년 3월 임기까지 10.7년 재직한다.

한편 오는 3월 임기가 끝나는 사외이사 출신 현황을 보면, 84명 중 31명(36.9%)이 관료 출신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학계 출신이 30명(35.7%)으로 뒤를 이었고 재계(21명, 25%), 공공기관(2명, 2.4%) 순으로 조사됐다. [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