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진단키트 수출 허가 획득
씨젠,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진단키트 수출 허가 획득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4.13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발∙남아공발∙다른 코로나19 변이 감염 여부∙종류 두 시간 만에 알아내는 PCR 진단검사 시약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수출용 허가받아…"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진단키트도 선보일 계획"
씨젠 'Allplex SARS-CoV-2 Master Assay' (사진=씨젠)
씨젠 'Allplex SARS-CoV-2 Master Assay' (사진=씨젠)

4월 들어 유럽지역에 코로나19 팬데믹이 다시 시작될 우려가 커지고 영국발∙남아공발∙다른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감염 우려 또한 커지고 있어, 우리나라 바이오 기업이 개발한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요도 다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은 지난 12일 독자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최근 개발한 코로나19 변이 진단 키트 2종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수출용 허가를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해당 제품은 변이를 포함한 각종 코로나 바이러스(영국형, 남아공형, 브라질/일본형, 나이지리아형, 신규 변이 바이러스 등) 감염 여부를 한 번의 검사로 진단해내는 'Allplex SARS-CoV-2 Master Assay'와 2시간 만에 변이 코로나바이러스의 종류를 구분해내는 'Allplex SARS-CoV-2 Variants Ⅰ Assay' 등이다.

해당 변이 바이러스 진단키트는 지난달 유럽 체외진단시약 인증(CE-IVD)을 받았으며, 이번 수출 허가를 기점으로 씨젠은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 유럽 23개국을 시작으로 해외 각국으로 수출할 계획이다.

씨젠 관계자는 "최근 '잔인한 4월'이라 불릴 정도로 유럽을 포함한 세계 각국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빠른 속도로 확산됨에 따라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고 있다"며 "변이 바이러스를 정확하게 진단하고 구별해내는 획기적인 씨젠의 신제품이 새로운 팬데믹 상황에서 또 한번 전 세계 방역의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 갈 것"이라고 말했다. 

씨젠은 지난해부터 꾸준히 밀려드는 코로나19 진단 키트 수요에 맞춰 생산 역량을 확대했으며, 신제품의 경우 방대한 수요가 예측되는 만큼 월 30만 키트(3천 만 테스트 분량) 생산 가능한 시설을 확보했다. 

특히 'Allplex SARS-CoV-2 Master Assay'는 씨젠의 기존 호흡기 바이러스 진단 키트인 'RV Essential Assay'와 조합 사용이 가능하다. RV Essential Assay는 다양한 호흡기 증상을 유발하는 17종의 주요 바이러스를 한 번의 검사로 진단해내는 제품이다. 

씨젠 'Allplex SARS-CoV-2 Variants Ⅰ Assay' (사진=씨젠)
씨젠 'Allplex SARS-CoV-2 Variants Ⅰ Assay' (사진=씨젠)

이 두 제품의 조합 사용법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포함 각종 호흡기 바이러스 진단이 필요한 시기에 표준 검사법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는게 씨젠의 설명이다.

특히 'Allplex SARS-CoV-2 Master Assay'는 한 개의 튜브에서 기존 코로나 바이러스와 변이 바이러스, 검체 유효성 판별 유전자 등 총 10개의 타겟 유전자를 한 번의 검사로 진단할 수 있다. 

한편 씨젠은 AI기반 인체감염 병원체의 유전자 빅데이터 자동분석 시스템인 '인실리코(in silico) 시스템'을 이용해 전 세계에서 수집되는 코로나19 바이러스(변이 포함)에 대한 유전자 정보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씨젠 관계자는 "변이 바이러스 발생 양상을 파악해 계속해서 기존 진단키트의 성능을 검증하고 있다"며 "뿐만 아니라 새롭게 등장하는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진단 키트를 신속히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