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삼성전자,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 개통…"다중 통신망 구조·기술 적용"
KT-삼성전자,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 개통…"다중 통신망 구조·기술 적용"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4.27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와 해상을 포괄하는 국제표준 국가재난안전통신망 세계 최초 개통
망관제센터 국사 삼원화 및 통신장비 이중화 통해 재난망 무중단 운용
KT "정부 재난구조와 치안 등 공공업무의 디지털 전환을 위해 지원"
KT가 삼성전자와 함께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을 개통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KT 직원들이 국가재난안전통신망 기지국 장비를 점검하는 모습. (사진=KT)
KT가 삼성전자와 함께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을 개통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KT 직원들이 국가재난안전통신망 기지국 장비를 점검하는 모습. (사진=KT)

우리나라 주요 재난에서 통신망은 상당히 중요한 역할 하지만, 과다한 사용 등으로 불통이 되기도 했다. 기존 LTE를 넘어 5G도 이용한 국가재난안전통신망이 드디어 개통됐다.

KT는 삼성전자와 함께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을 개통했다고 26일 밝혔다.

재난안전통신망은 자연재해를 비롯한 각종 중대형 재난사고를 효율적으로 예방하고 대응하기 위해 정부 주도로 구축된 차세대 무선통신망이다. 이를 통해 재난 발생 시 통합 현장지휘체계를 확보할 수 있고, 재난대응 기관 간 더욱 긴밀한 상호 협력이 가능하다.

이번에 KT와 삼성전자가 구축한 국가재난안전통신망은 무선통신 국제표준화 기술협력 기구인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가 제정한 재난안전통신규격(PS-LTE Standard)에 따라 설계됐다. 

지난 2015년부터 시범사업과 보강사업을 시작해 6년 만에 경찰, 소방, 국방, 철도, 지방자치단체 등 8대 분야 333개 국가기관의 무선통신망을 하나로 통합했다.

양사 관계자는 "이번에 개통된 통신망은 전국의 국토와 해상을 포괄하는 세계 최초의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이라는 데 의미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국가재난안전통신망은 최악의 재난 상황에서도 구난활동을 지원할 수 있도록 다중 통신망 구조와 기술이 적용됐다. 망관제센터도 서울과 대구, 제주로 삼원화 돼 있고, 각 국사의 장비도 이중화로 구성해 특정 장비에 장애가 발생해도 다른 장비를 통해 무중단 운용이 가능하다.

또 재난에 따른 트래픽 폭증 상황에서도 현장 요원간의 원활한 통신을 위해 eMBMS 기술을 적용, 최대 2천500개의 단말 간 실시간 통신이 가능하다. 단말간 직접 통신 기능도 지원해 깊은 산악 지대나, 지하 등 무선 기지국 연결이 어려운 지역에서도 현장 요원 간 통신도 가능하다.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에는 삼성전자와  KT가 함께 구축했다. (사진=KT)
이번에 개통된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은 삼성전자와 KT가 함께 구축했다. (사진=KT)

KT는 앞으로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지능형 재난감시시스템, 5G 기술을 활용한 원격 의료 및 구난활동 등 재난안전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발전 시킬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한국BM그룹 김승일 상무는 "재난안전통신망의 도입은 공공 통신망 체계의 대전환으로 데이터 기반의 보다 빠르고, 정확하고, 효과적인 구난활동을 지원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큰 기여를 할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재난안전통신 분야 표준을 주도하고, 항구적인 진화 체계를 수립해 사람을 이롭게 하는 기술의 발전을 계속해서 이끌어나가겠다"고 말했다.

KT Enterprise부문 김준호 공공/금융고객본부장은 "KT는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의 안정적인 운용과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정부 재난구조와 치안 등 공공업무의 디지털전환(DX)과 혁신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