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D&D 주거 브랜드 '에피소드' 2021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
SK D&D 주거 브랜드 '에피소드' 2021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4.26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피소드', 2021 iF 디자인 어워드 커뮤니케이션 부문 본상 수상…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국내 공유 주거 브랜드 중 첫 수상…'더 나은 도시 생활' 위한 새로운 주거 문화 트렌드 컨셉화
올 하반기 1천800여 세대 추가 오픈 준비 중…"주거 경험 플랫폼으로서 성장 지속할 것"
SK디앤디 에피소드 BI 및 제작물 디자인 (사진=SK디앤디)
SK디앤디 에피소드 BI 및 제작물 디자인 (사진=SK디앤디)

종합 부동산 기업 SK디앤디(SK D&D)는 주거 브랜드 '에피소드'가 '2021 iF 디자인 어워드'의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분야 기업정체성(CI)·브랜딩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iF 어워드는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 레드닷(Red Dot)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인정받는 시상식으로, 올해 전 세계 52개국에서 1만 여개 이상의 작품이 출품됐다. 

이번 어워드에서 SK디앤디의 '에피소드'는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분야 CI 및 브랜딩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에피소드'가 도시에서 생활하는 1~2인 가구의 새로운 주거 문화를 제시하고 이끌어나가고 있으며, 이를 컨셉화한 감각적인 결과물을 통해 소비자와 소통한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는게 SK디앤디의 설명이다.

SK디앤디의 에피소드는 밀레니얼 세대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커뮤니티 중심의 주거 브랜드로, 입주자 개인의 개성과 취향을 반영한 다양한 공간, 소셜 네트워킹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고 있다. 

에피소드는 공유 주거 브랜드 중 현재 에피소드 성수 101, 에피소드 성수 121 등에서 약 680여 세대를 운영 중이며, 올 하반기 서초, 강남, 신촌, 수유 등 주요 지역에 약 1천800세대를 추가 오픈할 예정이다. 

김도현 SK디앤디 RESI 솔루션개발운용 본부장은 "공간을 넘어 다양한 경험 요소를 주거에 결합, '더 나은 도시 생활'을 위한 주거 문화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는 '에피소드'의 이번 수상은 이러한 노력에 대한 결실이자, 국내 공유 주거 브랜드 중 첫 수상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공간을 넘은 주거 경험 플랫폼으로서 성장을 지속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에피소드는 지난 해 말 진행된 GDA 2021(German Design Award)의 브랜드 아이덴티티(Brand Identity) 부문에서도 스페셜 멘션(Special Mention) 상을 수상한 바 있다. 

또한, 유럽 지역 공유 주거 협회에서 주최하는 제1회 '코리빙 어워드(Coliving Awards)'에서 베스트 운영(Best Operator) 부문에 국내 주거 브랜드 중 유일하게 최종 수상 후보로 올라, 그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