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삼성 비스포크 홈 2021' 온라인 개최…"글로벌 확대 선언"
삼성전자, '삼성 비스포크 홈 2021' 온라인 개최…"글로벌 확대 선언"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5.12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유럽, 동남아 등 글로벌 주요 시장에 비스포크 가전 본격 도입
'비스포크 키친 패키지'로 세계 최대 미국 시장서 우위 강화
'비스포크 제트'로 글로벌 무선청소기 시장 집중 공략
조리·의류·공기질·펫 케어까지…'스마트싱스' 기반 특화 서비스 지역 확대
온라인으로 진행된 '삼성 비스포크 홈 2021' 행사에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 이재승 사장이 오프닝 스피치를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온라인으로 진행된 '삼성 비스포크 홈 2021' 행사에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 이재승 사장이 오프닝 스피치를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비스포크 홈(BESPOKE HOME)'을 글로벌 시장에 전격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11일 글로벌 미디어를 대상으로 '비스포크 홈 2021' 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비스포크 가전의 본격적인 해외 시장 확대를 선언했다. 

비스포크 홈은 2019년 6월 삼성전자의 첫번째 라이프스타일 맞춤형 가전인 '비스포크 냉장고' 출시 이후 비스포크 콘셉트를 주방에 이어 거실, 세탁실 등 집 안 전체로 확장한 것이 특징이다.

국내 시장에는 지난 3월 비스포크 홈을 론칭한 이후 지금까지 총 16종의 비스포크 가전이 공개됐다. 

해외 시장에서는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북미와 유럽을 중심으로 다양한 라인업을 선보여 라이프스타일 가전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한다는게 삼성전자의 계획이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 이재승 사장은 '비스포크 홈 2021' 행사에서 "가전제품의 혁신을 통해 집이라는 공간이 어떻게 변화될 수 있는지를 비스포크 홈을 통해 보여주고자 한다"며 "맞춤화(Customization), 모듈화(Modularity), 세련된 디자인을 기반으로 전 세계 소비자들이 주방을 넘어 집안 모든 공간에서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비스포크 비전'을 전파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우선 미국에서는 올 1분기에 선보인 비스포크 냉장고의 인기를 발판으로 하반기에 오븐레인지, 전자레인지, 식기세척기 등을 추가해 '비스포크 키친 패키지'를 선보인다. 

냉장고의 경우 3가지 타입의 제품에 8가지 도어 패널을 도입했으며, 특히 4도어 타입은 정수 기능이 있는 '베버리지 센터(Beverage Center)'를 탑재했다. 냉장고를 포함한 비스포크 키친 패키지는 샴페인 로즈·네이비·매트 블랙 등의 스틸 계열과 화이트 글래스 등 미국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색상을 적용했다.

삼성전자는 이 외에도 '비스포크 에어드레서', 공기청정기 '비스포크 큐브 Air (BESPOKE 큐브 Air)', 무선청소기 '비스포크 제트·제트 봇 AI' 등을 연내 추가로 미국 시장에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가 11일 ‘비스포크 홈’을 글로벌 시장에 전격 공개하는 ‘삼성 비스포크 홈 2021’ 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11일 ‘비스포크 홈’을 글로벌 시장에 전격 공개하는 ‘삼성 비스포크 홈 2021’ 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사진=삼성전자)

유럽에는 작년 10월 비스포크 냉장고 출시 이후 올 상반기에 14종의 냉장고 패널을 선보인다. 전자레인지와 식기세척기, 에어드레서, 제트와 제트 봇 AI 등도 비스포크 라인업으로 연내 선보일 예정이다. 

동남아시아에서는 지난 4월 비스포크 냉장고를 출시한 데 이어 하반기부터 비스포크 큐브 Air, 비스포크 제트와 비스포크 제트 봇 AI를 판매한다.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 기반의 특화 서비스도 글로벌 시장에 확대 도입할 예정이다. 스마트싱스 앱과 해당 기기를 연동해 식단 구성이나 레시피 추천, 의류 케어, 실내 공기질 관리, 펫 케어 서비스 등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 이재승 사장은 "올해는 삼성 비스포크 가전이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으로 본격 확대되는 원년"이라며 "비스포크 홈의 가치를 더 많은 소비자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이를 통해 삼성 가전의 브랜드 영향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