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초경량 노트북 'LG 그램 블랙 라벨' 한정판 선보여
LG전자, 초경량 노트북 'LG 그램 블랙 라벨' 한정판 선보여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8.05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그램 블랙 라벨' 한정판, 1천대 한정…이달 6일부터 22일까지 예약판매 실시
외관은 물론, 액세서리인 파우치와 마우스까지 전부 블랙 프리미엄 디자인 적용
소장가치 높이고, '나만의 그램'을 만들 수 있도록 예약 구매 고객에 각인 서비스
명품 브랜드 몽블랑 노트북 가방 기제공…무상보증 기존 1년에서 2년으로 연장
LG전자가 초경량 노트북 브랜드 ‘LG 그램(gram)’의 한정판 제품인 ‘LG 그램 블랙 라벨(Black label)’을 출시한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초경량 노트북 브랜드 ‘LG 그램(gram)’의 한정판 제품인 ‘LG 그램 블랙 라벨(Black label)’을 출시한다. (사진=LG전자)

국산 초경량 노트북으로 상당한 인기를 얻고 있는 'LG 그램'이 콜렉터들의 수집욕구를 자극하는 1천대 한정판으로 등장한다.

LG전자는 초경량 노트북 브랜드 'LG 그램(gram)'의 한정판 제품인 'LG 그램 블랙 라벨(Black label)'을 선보이고, 이달 6부터 22일까지 'LG 그램 블랙 라벨'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사용하는 고객이 최고를 가졌다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지금까지 출시된 LG 그램 라인업 중 최고 사양을 적용했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외관과 전면의 그램 로고는 물론, 액세서리인 파우치와 마우스까지 전부 블랙 색상으로 디자인해 고급스러움을 끌어올렸다.

또 유럽 명품 브랜드인 몽블랑(MONTBLANC) 노트북 가방을 기본 제공, 프리미엄의 가치를 더했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구매한 고객이 프리미엄의 가치를 오래 느낄 수 있도록 2024년 8월 31일까지 배터리 1회 무상교체 서비스 제공과 무상보증 기간도 2년으로 확대하는 등 애프터서비스(A/S)도 차별화했다.

LG전자는 예약판매 기간 중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이 원할 경우, 한정판 제품으로 소장 가치를 높이고, 고객이 '나만의 그램'을 만들 수 있도록, 터치패드에 각인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번 신제품은 32GB 메모리(RAM)에 1TB SSD를 지원, 빠른 속도와 넉넉한 사용공간을 제공한다. 또 기존 제품 대비 데이터 처리 속도가 약 10% 빠른 인텔 11세대 프로세서 타이거레이크R(Tiger Lake R)를 적용했고, 인텔의 내장 그래픽 프로세서 아이리스 엑스이(Iris Xe)도 장착해, 고화질 영상 작업 및 게임 구동 시 빠른 속도로 작업이 가능하다.

LG 그램 블랙라벨 풀패키지 모습 (사진=LG전자)
LG 그램 블랙라벨 풀패키지 모습 (사진=LG전자)

또 인텔이 제시하는 차세대 노트북의 새로운 규격인 '인텔 EVO 플랫폼' 인증을 획득, 강력한 성능, 오래 지속되는 배터리, 빠른 충전기능 등을 탑재했다.

신제품은 색 표현이 풍부한 16:10 화면비의 WQXGA(2560x1600) 고해상도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디지털 영화협회(DCI)의 표준 색 영역 DCI-P3를 99% 충족한다.

1천대 한정으로 출시되는 'LG 그램 블랙 라벨'의 출하가는 319만 원이다.

LG전자 김선형 한국HE마케팅담당은 "그램 블랙 라벨은 제품 성능뿐 아니라 디자인, 액세서리 등의 요소에서도 프리미엄 가치를 더한 제품"이라며 "LG 그램의 혁신을 이어가 프리미엄 노트북 시장 리더십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