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인프라 한단계 진화" LG유플러스, 라이다 센서 활용 실증 시작
"교통 인프라 한단계 진화" LG유플러스, 라이다 센서 활용 실증 시작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11.2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로보틱스와 LiDAR 기반 도로상황 인지기술 실증 진행키로…C-ITS 역량 확보
상시 도로변화 탐지가 필요한 교차로 상황을 다이나믹맵에 담아 안전한 주행 지원
LG유플러스는 서울로보틱스와 함께 ‘지능형 인프라 LiDAR 인식기술’ 실증에 돌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LG유플러스 서울 마곡사옥 앞 교차로에 설치된 LiDAR 센서를 주영준 LG유플러스 차세대기술Lab장(왼쪽)과 이한빈 서울로보틱스 대표가 살펴보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서울로보틱스와 함께 ‘지능형 인프라 LiDAR 인식기술’ 실증에 돌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LG유플러스 서울 마곡사옥 앞 교차로에 설치된 LiDAR 센서를 주영준 LG유플러스 차세대기술Lab장(왼쪽)과 이한빈 서울로보틱스 대표(오른쪽)가 살펴보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우리나라에서 도입을 앞두고 있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 체계(ITS, Intelligent Transport Systems)가 자율주행 자동차를 위한 라이다(LiDAR) 센서로 한단계 더 진화한다.

LG유플러스는 서울로보틱스와 함께 '지능형 인프라 LiDAR 인식기술' 실증에 돌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지능형 인프라 LiDAR 인식기술'은 주로 자율주행차량에 탑재되는 LiDAR 센서를 교차로 등 도로 인프라에 구축하여 차량·이륜차·보행자 등 도로 위 객체들을 정확하게 인지하는 기술이다. 

현재 교통상황을 살피기 위해 다수가 설치되어야 하는 CCTV와는 달리 센서 1대만으로도 24시간 내내 도로 상황을 감지할 수 있다. 카메라와는 달리 형상만 인식하기 때문에 프라이버시 침해 우려도 없다.

서울로보틱스는 LiDAR 데이터 분석 소프트웨어 원천기술을 가진 스타트업이다. 반경 100m 안의 객체를 4cm의 오차내로 감지하는 독보적인 LiDAR 데이터 분석 기술력을 가졌다.

양사는 이달부터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 LG유플러스 사옥 앞 교차로에 LiDAR를 설치하고 기술실증에 돌입한다. LG유플러스는 이 실증사업에서 얻어진 데이터와 노하우를 확보한 뒤 5G 통신 기반으로 클라우드 및 MEC(Multi-access Edge Computing)에 LiDAR 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탑재할 예정이다.

앞서 에이스랩(ACELAB)과 함께 2019년 5G 자율주행 실증, 2020년 5G 자율주차 실증에 성공한 바 있는 LG유플러스는 앞으로 지능형 인프라 LiDAR 인식기술을 통해 차별화된 C-ITS 역량을 갖출 예정이다.

주영준 LG유플러스 차세대기술Lab장는 "LiDAR는 교통정보 수집에 높은 성능을 발휘함은 물론 개인정보침해 우려도 불식시킬 수 있는 중요한 교통인프라로 자리잡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국내 최대규모인 강릉 ITS 기반구축사업에 이어 다가올 C-ITS(Cooperative 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사업 전개과정에서도 차별화된 기술력을 선보일 수 있도록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