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2012년 경영실적 두 자릿수 성장 기록
제네시스, 2012년 경영실적 두 자릿수 성장 기록
  • 정성훈 기자
  • 승인 2013.02.12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택센터 솔루션 분야의 선도 기업인 제네시스 텔레커뮤니케이션스(지사장 지운섭, 이하 제네시스)는 오늘, 2012년도 경영실적에 대해 전년 대비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함과 동시에 6억 1천만 달러 이상의 기록적인 수익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기록적인 매출을 달성한 것에 대해, SIP 기반 컨택센터 솔루션 및 분석 애플리케션, 웹 솔루션, 소셜&모바일 고객서비스, 기업의 프론트 오피스와 백오피스의 업무프로세스의 통합 솔루션 등에 대한 시장의 요구가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제네시스는 분석했다.

이로써 제네시스는 지난해 알카텔-루슨트 엔터프라이즈 사업부에서 분사한 이후, 독립기업으로서의 성공적인 첫 해를 마무리 했다.

2012년도 주요 성과로 제네시스는 2012 년도에 교육, 금융 서비스, 정부, 소매, 여행, 통신 부문에서 큰 성과를 얻으면서 신규 고객사 200곳 이상을 확보하였다.

제네시스는 제네시스 소셜 인게이지먼트(Genesys Social Engagement), 제네시스 이메일 웹채팅(Genesys Email and Web Chat) 그리고 제네시스 인텔리젼스 워크로드 분배(Genesys intelligent Workload Distribution)를 포함한 주요 신제품군에서 매우 높은 수익 성장률을 기록했다. 또한, 제네시스는 SIP 서버 솔루션을 통해 큰 성장을 지속하고 있으며 2012년 말까지 SIP 기반 컨택센터 좌석을 약 380,000여 석 구축했다.

제네시스는 지난 7월, 혁신적인 셀프-서비스 제공 선도기업인 LM Sistemas를 인수하여 호스티드 IVR 플랫폼과 셀프-서비스 애플리케이션의 입지 강화 및 라틴 아메리카에 위치한 기업 확장을 이루었다.

제네시스는 2012년 미드마켓 컨택센터 성장전략을 가속화할 새로운 솔루션 2종을 출시한 바 있다. 세일즈포스닷컴의 서비스 클라우드 솔루션과 매끄럽게 결합하는 클라우드 고객서비스인 ‘제네시스 커넥트 서비스 클라우드(Genesys Connect for Service Cloud)’가 2012년 9월공개되었으며, 10월에는 미드마켓과 기업 확장을 위해 기존 솔루션을 재구성한 ‘제네시스 원(Genesys One)’이 출시되었다.

2012년 초, 제네시스는 스마트폰 연동 애플리케이션과 고객서비스 상담원이 제공하는 모바일 고객 관리솔루션인 ‘제네시스 모바일 인게이지먼트(Genesys Mobile Engagement)’ 솔루션을 발표 했다.

제네시스는 또한 지난 한 해 동안 벨 캐나다, 일본 KDDI, 텔레콤 도이칠란드와의 신규계약을 통해 자사의 호스티드 컨택센터와 사용량에 따라 요금을 지불하는(pay-per-use) 컨택 센터 파트너 관계를 강화했다.

제네시스는 최고 경영진을 보강하였다. 최고 운영 및 재무 책임자(CFO)인 제임스 벗지(James Budge), 최고 마케팅 책임자(CMO) 리드 핸리(Reed Henry), 최고 정보 책임자(CIO)인 제프 하스렘(Jeff Haslem), 프로페셔널 서비스의 수석 부사장인 메덴 갭드(Madden Gadded), 전문가 서비스를 책임지는 수석 부사장인 루시 노리스(Lucy Norris), 세금과 자산 관련 부서 부사장인 마크 알로이(Mark Alloy) 그리고 특허 및 지적 재산권 담당 수석 변호사인 크리스토퍼 아그뉴(Christopher Agnew)로 구성된 임원 팀을 보강했다.

제네시스의 CEO인 폴 세그레(Paul Segre)는 “2012년은 제네시스가 하나의 독립된 기업으로써 입지를 굳건히 다지는 한 해였다.”라며, “제네시스 모바일 인게이지먼트와 같은 솔루션을 기반으로 다져진 시장 입지를 바탕으로 2013년을 맞이할 제네시스는 1분기에 새로운 웹 인게이지먼트 솔루션을 출시할 계획이다.

더불어 제네시스는 미드마켓에 더욱 간소화되고 신속한 구축을 제공하는 제네시스 원 및 클라우드 고객서비스 솔루션인 제네시스 커넥트 등 흥미로운 제품군을 선보일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