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1등 종합금융그룹을 향한 '2019년 경영전략회의' 개최
우리금융, 1등 종합금융그룹을 향한 '2019년 경영전략회의' 개최
  • 파이낸셜신문
  • 승인 2019.01.28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경쟁 금융그룹을 압도하는 최고의 역량 발휘해야 한다"고 경영전략회의에서 강조했다. 
 
▲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26일 일산 킨텍스에서 임직원 1,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경영전략회의’를 실시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사진 가운데)이 계열사 대표, 지주 및 은행 임원들과 1등 종합금융그룹 달성을 결의하고 있다.(사진=우리금융)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26일 일산 킨텍스에서 손태승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1,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우리금융그룹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우리금융에 따르면, 이날 행사는 창립 120주년을 맞이한 우리은행이 우리금융그룹으로 전환되어 금융의 새로운 미래를 선도해 나가자는 주제로 실시됐으며, 새로 태어난 우리금융그룹의 전 계열사가 함께 모여 시너지를 창출하고, 이를 통해 1등 종합금융그룹을 달성하기 위한 전략을 공유했다. 
 
손태승 회장은 수학자 베르누이와 뉴턴의 일화에서 유래한 '발톱자국만 보아도 사자임을 알겠다'는 영국 격언을 인용해 "흔적만으로도 다른 동물들에게 두려움을 주는 사자처럼, 경쟁 금융그룹들을 압도하는 최고의 역량을 발휘하자"고 당부했다. 
 
또한, 120년의 유구한 역사를 가진 우리금융그룹이 대한민국 금융의 미래를 이끄는 새 역사를 만들어 가자는 의지가 담긴 손태승 회장의 편지 글을 행사장 한 면을 가득 채운 통천에 적고, 전 직원이 함께 그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올해 우리금융그룹이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집중해야할 부문으로는 고객 중심 마케팅 강화, 자산관리 역량 강화, 투자금융 집중 육성, 글로벌 금융시장 제패, 디지털 혁신 주도, 최강의 리스크 관리 등을 제시했다. 
 
예년보다 행사 시간과 프로그램을 줄여 내실 있고 간소하게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손 회장은 신년사에서 언급한 '정익구정(精益求精)'이라는 한자성어를 인용해 "각 계열사 모두 각자의 위치에서 최고가 되기 위해 노력하여, 1등 종합금융그룹을 달성하자"고 결의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