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매장 66%, ‘태블릿’으로 고객 서비스 향상시킨다
전세계 매장 66%, ‘태블릿’으로 고객 서비스 향상시킨다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2.11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브라, 전세계 쇼핑객·유통업체 대상 ‘글로벌 쇼핑객 비전 연구’ 결과 발표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전세계 유통업계 관계자의 66%가 태블릿을 활용해 고객에게 향상된 서비스와 쇼핑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브라테크놀로지스(Zebra Technologies)는 제 11회 연례 ‘글로벌 쇼핑객 비전 연구(Global Shopper Study)’ 보고서를 11일 발표했다. 해당 보고서는 쇼핑객, 유통 업체, 유통업계 의사 결정권자들의 태도, 의견, 기대치를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해당 조사에 참여한 유통 매장 관계자의 55%는 현재 회사 인력이 부족하다고 답했으며 절반 가량(49%)은 업무 과다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www.zebra.com)
(출처=www.zebra.com)

또 매장 관계자들은 고객을 응대할 수 없는 상황이 불만스럽다고 답했다. 매장 관계자들의 42%는 다른 업무를 완수해야 한다는 압박감 때문에 매장을 방문한 고객을 도울 수 있는 시간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응답자의 28%는 매장 방문 고객을 도울 수 있는 정보를 얻는 것이 어렵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서 대부분의 유통 업계 의사 결정권자(83%)와 매장 직원(84%)들은 판매원들이 첨단 기술을 활용하면 고객들에게 더 나은 쇼핑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에 동의했다.

한편 조사에 참여한 쇼핑객들 중 유통 업체들이 개인 정보를 보호해 줄 것이라고 전적으로 믿는다고 답한 이들은 13%에 불과해 10여개의 각기 다른 산업군 중 가장 낮은 신뢰도를 보였다. 쇼핑객들 중 73%는 자신의 개인 정보 활용 방식을 유연하게 제어할 수 있기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프 슈미츠 지브라테크놀로지스 최고마케팅경영자(CMO)는 “지브라테크놀로지스의 ‘글로벌 쇼핑객 비전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쇼핑객들의 기대치는 계속해서 높아지고 있다”며 “유통 업체들은 풀필먼트(fulfillment) 관련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고객들이 원하는 제품, 시간, 장소, 방식을 제공해 신뢰할 수 있는 맞춤형 쇼핑 경험을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해당 연구에 따르면 유통 업체와 매장 직원들 간의 자동화에 대한 기대가 엇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통업계 의사 결정권자의 80%는 신기술로 결제를 자동화할 수 있어 직원이 배치된 계산대의 필요성이 낮아진다고 답한 반면 이에 동의한 매장 직원은 49%에 그쳤다. 또 유통업계 의사 결정권자들의 절반 이상(52%)은 POS(point-of-sale)를 셀프 계산대로 전환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62%는 이를 온라인 주문 후 수령하는 공간으로 변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참여한 쇼핑객 중 절반 이상(51%)은 매장 직원보다 스마트폰을 통해 더 많은 정보를 얻는다고 응답했다. 유통 업체들은 이러한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첨단 기술에 투자하고 있다.

유통 업체의 60% 가량이 휴대용 모바일 컴퓨터 구매를 6% 이상 늘릴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유통 업체 5곳 중 1곳(21%)은 향후 3년간 러기드 태블릿 구매량을 10% 이상 늘릴 계획이라고 답했다.

한편 지역별로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62%의 매장 직원들이 업무용 모바일 디바이스가 제공될 경우 고용주에 대해 한층 긍정적인 인식을 갖는 것으로 나타났고 절반 가량(49%)의 매장 직원들이 모바일 POS(mPOS) 디바이스가 효율적인 업무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유럽과 중동 지역이 경우 74%의 의사 결정권자는 전자상거래의 확대로 풀필먼트 솔루션 및 물류센터 투자에 대한 관심이 증가했다는 점에 동의했으며 유통업계 의사 결정권자의 3분의 1 이상이 온라인 주문 반품 건 접수 또는 관리가 상당히 어렵다는 점에 동의했다.

남미 지역은 쇼핑객(59%) 및 매장 직원(67%)들이 모두 쇼핑객들이 매장 직원보다 소비자 정보를 더 많이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99%의 유통업계 IT 의사 결정권자들이 정확성을 위해 향상된 재고 관리 도구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미 지역은 쇼핑객들 중 유통 업체들이 개인정보를 보호해 줄 것으로 전적으로 신뢰한다고 답한 이들이 11%에 불과했다. 이는 헬스케어, 금융기관, 기술 업체 등 조사에 참여한 버티컬 산업 중 가장 낮은 신뢰도를 기록한 분야다.

또 유통 업체 10곳 중 7곳(68%)은 전자 가격 표시기(electronic shelf-labels)가 고객 경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답했으며 조사에 참여한 쇼핑객 중 54%는 전자 가격 표시기를 읽을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