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얼&Z세대 10명중 8명 “콘텐츠 돈 내고 사용 중”
밀레니얼&Z세대 10명중 8명 “콘텐츠 돈 내고 사용 중”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2.28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원 멜론(67.9%)-동영상 넷플릭스(40.7%)-웹툰·웹소설 카카오페이지(40.9%)

밀레니엄 및 Z세대 10명중 8명은 유료 콘텐츠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대 전문 연구기관인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15~34세 유료 온라인 콘텐츠 이용실태’ 조사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전국 만 15~34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이번 보고서는 밀레니얼과 Z세대가 이용하는 유료 콘텐츠의 유형과 소비관련 전반적 인식을 살펴볼 수 있다.

가장 많이 구입한 유료 콘텐츠 유형은 ‘음원(64.6%)’

조사 결과에 따르면 15~34세 소비자의 경우 80% 이상이 최근 6개월 내 콘텐츠를 구매해 이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이용한 유료 콘텐츠 서비스 유형으로 음원(64.6%)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이어서 동영상(37.6%), 메신저 이모티콘(35.1%)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또 남성의 경우 게임 아이템(40.4%), 여성은 메신저 이모티콘(30.2%) 구입 비율이 상대적으로 두드러졌으며 특히 10대 응답자의 경우 게임 아이템(38.0%)과 웹툰·웹소설(32.4%) 유료 이용 비율이 다른 연령대비 높았다.

15~34세 유료 온라인 콘텐츠 이용실태 조사결과 인포그래픽 (제공=대학내일 20대연구소)
15~34세 유료 온라인 콘텐츠 이용실태 조사결과 인포그래픽 (제공=대학내일 20대연구소)

월평균 콘텐츠 결제, 음원 7483원·동영상 9276원·게임아이템 2만3598원

각 콘텐츠 이용 경험자에게 월평균 결제 금액을 물었을 때 게임 아이템 비용이 2만3598원으로 음원(7483원)과 동영상(9276원)보다 비교적 높은 비율을 보였다.

메신저 이모티콘의 경우 월평균 결제 금액은 3310원으로 가장 낮았으며 반대로 프로그램, 폰트 설치와 같은 소프트웨어 설치의 경우 2만7460원으로 모든 콘텐츠 유형 중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음원 멜론(67.9%), 동영상 넷플릭스(40.7%) 이용률 가장 높아

유료로 이용 중인 음원 콘텐츠 서비스 채널의 경우 응답자의 67.9%가 멜론(Melon)을 이용한다고 답했다.

동영상의 경우 넷플릭스(40.7%), 웹툰·웹소설은 카카오페이지(40.9%), 텍스트는 리디북스(36.5%)로 나타났다. 또 음원을 제외하고 대부분 집에서 콘텐츠를 소비하고 있었으며 콘텐츠 선호 결제 방식을 물었을 때 ‘월정액 결제’보다 ‘원하는 콘텐츠만 선택 후 결제하는 방식’을 선호하는 편이었다.

음원 콘텐츠의 경우 주로 이동 중이거나 대중교통에서 이용하는 비율이 대부분(59.8%)이었으며 월정액 결제(66.0%) 선호 비율이 높았다.

밀레니얼&Z세대, 유료 이용 결정하는 체험 이벤트 중요히 인식

15~34세 소비자의 36.0%는 ‘유료 콘텐츠를 돈을 낼 만한 가치가 있다’고 긍정 응답을 보였다. 또 절반 이상(57.0%)의 응답자가 무료 체험 이벤트 및 서비스를 사용해본 경험이 있었으며 이벤트·제휴할인·사은품 때문에 이용 중인 서비스를 변경해본 적 있는 비율도 51.6%라는 점에서 유료로 콘텐츠를 이용하는 데 있어 체험 이벤트 및 부가 서비스가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를 진행한 대학내일20대연구소 송혜윤 책임연구원은 “어릴 때부터 온라인 콘텐츠를 자주 접한 밀레니얼 및 Z세대는 콘텐츠를 유료로 이용하는 데 있어 거부감이 낮은 편”이라며 “응답자의 11.4%는 불법 유포되는 유료 콘텐츠를 직접 신고한 경험도 있다는 점에서 콘텐츠 이용을 보다 정직하고 합리적으로 소비하려는 성향이 강한 세대”라고 밝혔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