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 한국기업 절반 이상, 한일관계 악화로 비즈니스 악영향
주일 한국기업 절반 이상, 한일관계 악화로 비즈니스 악영향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5.27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관계 개선에 상당 시간 소요 될 듯…정부, 적극적 개선 노력 필요

주일 한국기업의 절반 이상이 최근 한·일관계 악화로 인해 비즈니스에 악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최근의 한일관계 악화에 따른 주일한국기업 영향 설문조사에서 한국기업들이 겪고 있는 다양한 피해사례들과 함께 이같이 밝혔다.

전경련에 따르면 일본에서 비즈니스를 하고 있는 주일 한국기업의 53.1%가 최근 한일관계가 악화됨에 따라 영업환경에 부정적 영향을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매우 부정적 6.2%+부정적 46.9%).

악화된 분야로는 ‘신규 거래처 및 신사업 발굴의 곤란’이 37.3%로 가장 많았고 ‘일본 소비자의 한국산 제품 인식 악화(28.8%)’, ‘증빙서류 강화 등 일본정부의 재량권한의 엄격화(15.3%)’가 뒤를 이었다.

새로운 먹거리를 끊임없이 발굴해야 하는 기업 특성상 일본내 한국기업들이 현장에서 상당히 고전하고 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한편 이번 조사에 응답한 기업 중 31.2%는 실제로 매출 감소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 감소의 범위는 ‘20%이내’가 85.0%로 가장 많았고 ‘21~40%’에 이르는 기업도 10.0%를 차지해 한일관계 냉각으로 인한 일본내 우리기업들의 피해가 현실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례로 한국 제품을 일본에서 판매하고 있는 일본법인 A사는 최근 자사 제품에서 한국산임을 강조하던 문구를 제외했다.

뿐만 아니라 제품 홍보 시에도 한국산 제품임을 알리지 않고 있다. 최근 일본 소비자들의 한국제품에 대한 인식이 변하고 있음을 체감하기 때문이다.

A사 관계자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케리팝(K-pop) 중심의 한류바람으로 한국산 제품임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던 때와는 격세지감을 느낀다”며 “일본 소비자들이 한국제품임을 알고는 집었던 물건을 다시 내려놓는 것을 보면서 진정한‘코리아 디스카운트’가 뭔지를 알게 됐다”고 탄식했다.

또 물류업을 영위하고 있는 B사의 경우 일본 통관의 텃세에 최근 골머리를 앓고 있다. 통관에 필요한 서류를 추가적으로 요구하거나 절차가 지연되는 경우가 부쩍 늘고 있어서다.

B사 관계자에 따르면 항상 해오던 업무였음에도 최근 추가 서류를 요청하거나 통관 절차가 기존보다 1~2주 이상 지연되는 경우가 종종 생긴다며 답답함을 호소하려 해도 절차적으로는 문제가 없는 것이라 벙어리 냉가슴만 앓고 있다고 허탈해 했다.

주일 한국기업 절반 이상(53.1%)은 향후 한일관계가 지금과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 전망했다.

이는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20.3%)을 2배 이상 웃도는 수치인데다 ‘악화될 것’이라는 응답도 26.6%를 차지해(매우 악화 4.7%+악화 21.9%) 기업들이 현재의 냉각기가 상당기간 지속될 것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기업들은 양국 관계가 개선되는 데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했다. 향후 양국 관계 개선이 예상되는 시점에 대해 ‘2년 이상’ 소요될 것이라는 응답이 46.0%로 가장 높았고 ‘1년~2년 사이’라는 응답이 42.9%로 뒤를 이었다. 반면 ‘1년 이내’에 빠르게 회복될 것이라는 전망은 11.1%에 불과했다.

기업인들은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양국 정부의 적극적인 개선의지가 가장 필요하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국의 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정부의 적극적인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67.5%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서 ‘경제계 차원의 교류 활성화(18.8%)’, ‘한일간 근본적인 과거 청산(7.5%)’, ‘관광 활성화 등 민간교류 확대(6.2%)’ 순이었다.

한일간 경색 국면이 지속되는 가운데 우리 기업들이 양국의 관계 개선을 위해 무엇보다 정부의 적극적인 해결 노력을 주문하고 있다는 점은 주목해야할 부분이다.

전경련 국제협력실 엄치성 실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한일 관계 악화에 따른 피해 우려가 현실화 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한국기업들의 피해가 더 커지지 않도록 정책당국의 적극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이럴 때일수록 경제계 차원에서도 오해를 불식시키고 관계가 개선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교류를 확대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