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룩시장구인구직 “재취업 경단녀, 정규직은 10명 중 4명뿐”
벼룩시장구인구직 “재취업 경단녀, 정규직은 10명 중 4명뿐”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6.27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력단절 전 동일 업·직종 재취업 54.5%…동일 직종 재취업 ‘사무관리직’ 가장 많아

결혼·출산·육아 등으로 일을 쉬다 재취업한 여성 10명 중 4명만이 정규직인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경력단절 후 재취업한 여성 3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정규직’으로 재취업이 됐다고 답한 응답자는 40.3%에 머물렀다.

‘비정규직’은 27.9%였으며 그 외 ‘아르바이트(16.2%)’, ‘시간선택제(10.4%)’, ‘프리랜서(5.2%)’ 순이었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경력단절 후 재취업한 여성 3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정규직으로 재취업이 됐다고 답한 응답자는 40.3% 뿐이었다. (출처= 벼룩시장구인구직)
벼룩시장구인구직이 경력단절 후 재취업한 여성 3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정규직으로 재취업이 됐다고 답한 응답자는 40.3% 뿐이었다. (출처= 벼룩시장구인구직)

경력단절 후 재취업한 여성은 ‘30대(35.1%)’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40대(33.1%)’, ‘50대(14.3%)’, ‘20대(11%)’, ‘60대 이상(6.5%)’로 40대, 50대의 재취업률이 높은 편이었으며 이 중 정규직으로 재취업한 여성은 ‘40대(41.2%)’가 ‘30대(37%)’보다 높게 나와 눈길을 끌었다.

경력단절 전과 동일 업·직종으로 재취업에 성공한 경우는 절반가량에 머물고 있었다. ‘동일 업·직종으로 재취업’했다는 응답자는 54.5%였으며 ‘완전히 새로운 업·직종으로 재취업’했다는 응답자도 45.5%나 됐다.

재취업한 직종으로는 ‘서비스직(37%)’이 가장 높았고 ‘사무관리직(35.7%)’, ‘단순노무직(16.2%)’, ‘영업판매직(8.4%)’, ‘생산기술건설직(2.6%)’ 순이었다.

이 중 경력 단절 전과 동일 직종으로 재취업한 경우는 ‘사무관리직(42.9%)’이 가장 많았으며 다른 직종으로 재취업한 경우는 ‘서비스직(31.4%)’이 가장 많았다. 특히 다른 직종으로 재취업한 경우 ‘서비스직’에 이어 ‘사무관리직(28.6%)’, ‘단순노무직(24.3%)’ 순으로 단순노무직으로 직종을 변경하여 재취업하는 비율이 높은 편이었다.

재취업까지 경력이 단절되었던 기간은 평균 4년이었으며 재취업을 위해 구직활동을 한 기간은 평균 5.7개월로 집계됐다.

재취업까지 경력이 단절되었던 기간은 ‘1~3년’이 48.1%로 가장 많았으며 ‘3~5년(26%)’, ‘5~7년(13%)’, ‘10년 이상(9.1%)’, ‘7~10년(3.8%)’ 순이었다.

재취업을 위한 구직활동을 ‘3~6개월(40.3%)’ 동안 했다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으며 ‘3개월 미만(26%)’, ‘6~9개월(16.9%)’, ‘9~12개월(9.7%)’, ‘1년 이상(7.1%)‘이 뒤를 이었다.

한편 구직활동 중 경력단절여성 취업 지원 정책의 경험 유무를 묻는 질문에는 81.8%가 ‘경험한 것이 있다’고 답했다.

경험해본 지원 정책으로는 ‘여성새로일하기센터의 재취업 지원 및 컨설팅(29.4%)’을 가장 많이 꼽았고 이밖에 ‘시간선택제 일자리 지원(28.6%)’, ‘내일배움카드를 통한 재취업 교육 수강(26.2%)’, ‘경력단절여성 취업박람회 참석(15.9%)’이었다.

경험한 경력단절여성 취업 지원 정책이 재취업에 도움이 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74% ‘도움이 됐다’고 답해 재취업 성공에 취업 지원 정책이 도움이 됐던 것으로 보인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