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퇴근 만족해야 직장도 만족한다”
“출·퇴근 만족해야 직장도 만족한다”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7.23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들의 삶에서 출퇴근이 차지하는 비중은 얼마나 될까?

엘림넷 나우앤서베이가 6월19일부터 7월16일까지 나우앤서베이 패널 622명(남성 369명, 여성 253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출퇴근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직장인들의 출퇴근 만족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보통’을 선택한 응답자가 전체의 41.8%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으로 ‘만족’(매우 만족함, 만족함) 30%, ‘불만족’(매우 불만족, 불만족) 28.2%로 나타났다.

(제공=나우앤서베이)
(제공=나우앤서베이)

직장인들의 하루 평균 출퇴근(편도) 소요시간에 대해 조사한 결과 ‘30분~1시간’이라고 응답한 사람이 44.4%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30분 미만’ 30.4%, ‘1시간~1시간 30분’ 18%, ‘1시간 30분~2시간’ 5.6%, ‘2시간 이상’ 1.6% 순으로 응답해 전체 응답자의 약 25%의 사람들은 출퇴근(왕복)에 2시간 이상의 시간을 소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퇴근 소요시간별 출퇴근 만족도를 분석한 결과 출퇴근 소요시간이 늘어날수록 만족도는 반비례하여 낮아지고 불만족도는 비례하여 높아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소요시간별’ 출퇴근 만족 비율에서 불만족 비율을 차감한 ‘만족-불만족 차이’ 그래프를 보면 그 추세가 더욱 뚜렷해 ‘출퇴근 소요시간’이 출퇴근 만족도에 매우 중요한 영향을 주는 변수임을 확인할 수 있다.

(제공=나우앤서베이)
(제공=나우앤서베이)

출퇴근 시 가장 자주 이용하는 교통수단으로는 '대중교통'(버스, 지하철, 버스-지하철 환승)이 전체 응답자의 55%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자가용' 35.5%, '도보' 6.4%, '자전거' 1.4%, '기차' 0.6% 순으로 나타났다.

교통수단별 출퇴근 만족도는 ‘도보’가 55%로 가장 높았으며 그다음으로는 ‘자가용’ 39.8%, ‘대중교통’ 21.4% 순으로 나타났다. 불만족도는 거꾸로 ‘대중교통’이 35.7%로 가장 높았고 그다음이 ‘자가용’ 20.8%, ‘도보’ 0.12% 순으로 나타났다.

(제공=나우앤서베이)
(제공=나우앤서베이)

출퇴근 시 주로 하는 활동(복수 응답 허용)으로는 ‘음악 듣기’가 전체 응답의 64.1%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뉴스·콘텐츠·정보 검색’ 26.8%, ‘모바일 메신저/SNS’ 22.3%, ‘잠자기·휴식’ 18.5%, ‘영화/드라마/예능 감상’ 15%, ‘게임’ 13.5%, ‘독서’ 9.8%, ‘어학공부’ 5.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출퇴근 시간에 가장 많이 받는 스트레스는 ‘버스 및 지하철의 혼잡함’이 33%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당일 업무 스트레스와 긴장감’ 32%, ‘출퇴근 소요시간’ 19.6%, ‘배차시간 맞추기’ 9.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의 현재 직장 만족도에 대해 물어본 결과 ‘보통’이 전체 응답자의 40.7%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만족’(매우 만족함, 만족함) 38.1%, ‘불만족’(매우 불만족, 불만족) 28.2%의 순으로 나타났다.

(제공: 나우앤서베이)
(제공: 나우앤서베이)

출퇴근 만족도에 따른 직장 만족도를 분석한 결과 출퇴근에 대한 만족도가 높을수록 직장 만족도가 비례해 높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출퇴근 만족도별 직장 만족도(만족 - 불만족 지수) 그래프를 통해서 더욱 분명한 추세를 확인할 수 있다.

이는 인과관계는 분명하지 않지만 출퇴근 만족도와 직장 만족도 사이에 무시할 수 없는 상관관계가 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양 변수간 통계적 상관계수(r)는 0.31로 나왔다.

종합적으로 이번 설문을 통해서 출퇴근 만족도와 직장 만족도 간에는 중요한 상관관계가 존재하며 출퇴근 만족도는 출퇴근 수단과 소요시간에 매우 큰 영향을 받는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설문 응답자는 전국의 19~73세의 직장인 남자 369명, 여자253명, 총 622명으로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93%포인트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