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에 복지를 더하다” ... 상의-중기부, ‘중소기업 복지플랫폼’ 오픈
“中企에 복지를 더하다” ... 상의-중기부, ‘중소기업 복지플랫폼’ 오픈
  • 정성훈 기자
  • 승인 2019.09.16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복지플랫폼(welfare.korcham.net)’ 선보여 ... 中企 근로자 복지향상 위한 디딤돌 역할
중소기업 누구나 휴양소, 건강검진, 경조사 등 80여만개 복지상품을 ‘최저가+추가혜택’ 이용
대한상의-중기부, ‘중소기업 복지센터 현판식’도 열려 ... △복지플랫폼 운영 △공동근로복지기금 조성 지원

대한상의와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의 행복한 복지를 위해 협력을 강화했다.

대한상공회의소와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복지수준 향상을 위해 ‘중소기업 복지플랫폼’을 오픈했다고 16일 밝혔다.

‘중소기업 복지플랫폼’은 휴양소, 건강검진, 경조사, 자기계발 등 복지서비스 상품을 중소기업 근로자들에게 시장 최저가 혹은 보다 할인된 금액으로 제공하는 사이트(welfare.korcham.net)다.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플랫폼 출범식 :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왼쪽)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복지플랫폼 시연을 하고 있다./사진=상의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플랫폼 출범식 :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왼쪽)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복지플랫폼 시연을 하고 있다./사진=상의

이날 열린 기념행사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박영선 중기부 장관을 비롯해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을 대표하여 박윤택 SK엠앤서비스 대표이사, 최병환 CJCGV 대표이사, 김진국 하나투어 대표이사, 신동훈 교원웰스 사장 등이 참석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시장최저가 복지상품을 제공해준 제휴기업들의 적극적인 지원 덕분에 중소기업 복지플랫폼을 성공적으로 오픈할 수 있게 되었다”며 “중소기업 직원의 복지 증진을 위해 양질의 복지상품을 다양하게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중소기업 혼자서는 복지격차를 해소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대한상의와 공동으로 복지플랫폼을 오픈하게 되어 기쁘다”고 밝히고 “앞으로 복지플랫폼을 더욱 확대하여 중소기업 근로자들이 대기업 못지않은 복지를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두 기관은 상의내 ‘중소기업 복지센터 현판식’을 열었다. 중소기업 복지센터는 복지플랫폼을 운영하는 것 외에도 중소기업간 공동근로복지기금 조성을 지원하는 등 중소기업 복지 개선을 위한 역할을 해나갈 예정이다

‘중소기업 복지플랫폼’은 중소기업 근로자, 소상공인은 가입비나 이용료 없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사내 복지 담당자가 회원가입을 위한 중소기업 확인서를 제출하고 직원 수대로 아이디를 부여 받아 이용하면 된다.

이번에 오픈하는 복지플랫폼에서는 1차적으로 휴양·여행, 취미·자기계발, 건강관리, 생활·안정, 상품몰 등 5개 분야별로 19개 기업이 제공하는 80여만개의 복지상품을 구매가능하다. 중소기업 임직원이라면 누구나 시장 최저가 혹은 추가 할인된 금액으로 상품을 이용할 수 있다. 대한상의는 이번에 오픈하는 서비스가 정착되는 대로 복지공급업체들의 분야와 수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중소기업 복지플랫폼 이용에 관한 문의는 고객센터(1588-6555, welfare.korcham.net)로 하면 된다.[파이낸셜신문=정성훈 기자 ]

대한상의
대한상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