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연내 1000여 곳에 5G 인빌딩 장비 구축
SKT, 연내 1000여 곳에 5G 인빌딩 장비 구축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10.21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 안테나로 데이터 전송 속도·전송량 ↑…통합형 장치로 효율성도 제고

SK텔레콤 고객은 앞으로 쇼핑몰, 백화점 등 국내 주요 대형 건물 내에서 기존 인빌딩(건물 내 음영 및 난청 지역에 있는 전화 가입자를 수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 장비 대비 2배 빠른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이 위워크(WeWork) 선릉점(서울 강남구 소재)를 시작으로 연내 1000여개 건물에 5G 인빌딩 전용 장비 ‘레이어 스플리터(Layer Splitter)’를 본격 확대해 실내 5G 품질 차별화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레이어 스플리터’는 SK텔레콤이 지난 8월 개발한 ‘5GX 인빌딩 솔루션’ 기반 장비다. 기존 실내 장비가 데이터 송수신용 안테나를 2개씩 탑재했다면 ‘레이어 스플리터’는 4개의 안테나 일체형 장비로 동일한 주파수 대역에서 동시에 보다 많은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SK텔레콤 직원들이 위워크(WeWork) 선릉점에서 네트워크 점검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직원들이 위워크(WeWork) 선릉점에서 네트워크 점검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통신 서비스를 위해 거치는 여러 신호 변환 장치도 일체형으로 통합했다. 이에 대해 SK텔레콤은 이는 통합형 장치로 기존보다 장치 크기도 1/2로 작아졌고 신호 변환 단계가 줄어든 만큼 데이터 전송 속도가 빨라졌다고 전했다.

또 통합형 장치는 기지국사에 전진 배치하고 건물 내부에는 안테나만 설치해 건물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문제 발생시 신속한 조치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SK텔레콤은 대형 쇼핑몰, 백화점 등 유동인구가 많아 건물 내 데이터 트래픽 수요가 집중되는 건물에 레이어 스플리터를 중심으로 인빌딩 커버리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레이어 스플리터 방식 (제공=SK텔레콤)
레이어 스플리터 방식 (제공=SK텔레콤)

첫 구축 장소인 위워크는 여러 ICT 관련 기업들이 협업하는 공유 오피스로 국내 최고 수준의 5G 인프라를 기반으로 다양한 사업 모델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SK텔레콤과 위워크는 지난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이후 5G 인프라 구축을 포함해 다양한 협력을 진행 중이다.

SK텔레콤 정창권 인프라 엔지니어링 그룹장은 “국내 유일 5G 인빌딩 전용 장비로 SKT 고객들은 차별화된 통신 품질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며 “5G 시대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할 인빌딩 트래픽을 효율적으로 수용할 수 있도록 인빌딩 전용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