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독자가 선정한 ‘2019년 최고의 책’은?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
인터파크 독자가 선정한 ‘2019년 최고의 책’은?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
  • 정성훈 기자
  • 승인 2019.12.18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파크 회원들이 직접 투표한 ‘2019년 최고의 책’으로 박막례·김유라 저자의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가 선정됐다.

2019 최고의 책은 인터파크가 지난 11월19일부터 12월13일까지 총 28종의 후보를 대상으로 독자 투표를 진행한 것으로 총 23만6154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올해 최고의 책으로 선정된 박막례·김유라 저자의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는 최근 1년간의 판매량 집계와 전문 MD들의 선별과정을 거쳐 투표 후보로 1차 선정된 후 독자들의 최종 투표를 통해 결정됐다.

(제공=인터파크도서)
(제공=인터파크도서)

이 책은 나이 71세에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전직하며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박막례 할머니와 그녀의 손녀인 김유라 PD의 에세이로 그들의 유튜브 비하인드 스토리와 새로운 인생을 살고 있는 박막례 할머니의 인생사를 유쾌하게 담아내며 독자들의 높은 호응을 받고 있다.

특히 저자인 박막례 할머니는 고희(古稀)가 지나서 맞이한 새로운 경험을 통해 사람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며 유튜브 구독자가 어느새 100만명을 넘어서는 등 인기 크리에이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2019 최고의 책으로 선정된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는 이러한 유튜브 채널의 영향을 많이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제공=인터파크도서)
(제공=인터파크도서)

이어서 2위는 김영하 작가의 ‘여행의 이유’가 차지했다. ‘여행의 이유’는 작가 김영하가 처음 여행을 떠났던 순간부터 최근의 여행까지 여행의 순간 느꼈던 감정과 경험들을 풀어낸 에세이로 특유의 섬세하고 날카로운 필력을 통해 많은 독자들로부터 사랑을 받았다.

3위에는 유시민 작가의 인문교양 서적 ‘유럽 도시 기행 1’이 이름을 올렸다. 유시민 작가는 예능 프로그램 ‘알쓸신잡’과 다양한 강연을 통해 대중들에게 인문학적 소양을 알기 쉽게 전달하며 지지를 받고 있으며 이러한 인식이 독자들에게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인터파크는 최근 1년간(2018년 10월 24일~2019년 10월 15일) 판매량 분석을 통해 소설, 에세이/예술, 자기계발/경제경영 등 전체 8개 카테고리별 상위 5개 도서를 선정해 총 40종의 분야별 베스트셀러를 함께 소개한다.

또 2006년부터 선정된 역대 최고의 책을 소개하는 코너도 구성해 다채로운 볼거리를 마련했다.

‘2019년 인터파크 최고의 책’ 독자 투표 결과 (제공=인터파크도서)
‘2019년 인터파크 최고의 책’ 독자 투표 결과 (제공=인터파크도서)

이수현 인터파크 세일즈프로모션팀 담당자는 “올 한 해를 돌아보며 진행한 이번 2019 최고의 책 투표 결과를 살펴보면 유튜브 등의 SNS 채널이 도서 업계에도 큰 영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앞으로도 사회적인 트렌드에 따라 이런 추세는 심화될 것으로 전망되며 그로 인해 SNS 채널을 활용한 신작 리뷰, 작가와의 만남 등의 마케팅 활동이 보다 강화될 것”이라고 전했다. [파이낸셜신문=정성훈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