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오에스-스페이스솔루션, 스마트팩토리 구축 ‘협력’…제조공정 생산성 향상 기대
티맥스오에스-스페이스솔루션, 스마트팩토리 구축 ‘협력’…제조공정 생산성 향상 기대
  • 정성훈 기자
  • 승인 2019.12.19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맥스오에스와 스페이스솔루션이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위해 협력한다.

티맥스오에스는 국내 솔루션 전문기업 스페이스솔루션과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분야의 상호협력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티맥스의 클라우드 앱 개발 플랫폼 ‘클라우드스페이스(CloudSpace)’에 스페이스솔루션의 다양한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탑재할 예정이다.

티맥스는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의 구동 플랫폼이 될 클라우드스페이스와 함께 서버용 운영체제 ‘프로리눅스(ProLinux)’, DBMS ‘티베로(Tibero)’, 웹애플리케이션서버 ‘제우스(JEUS)’ 등 테스트 진행을 위한 인프라를 지원한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금곡동에 위치한 티맥스타워에서 티맥스오에스와 스페이스솔루션이 클라우드와 4차산업혁명 기반의 스마트팩토리솔루션 사업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가운데 기준 좌측부터) 한상욱 티맥스오에스 대표, 주은덕 스페이스솔루션 대표 (사진=티맥스오에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금곡동에 위치한 티맥스타워에서 티맥스오에스와 스페이스솔루션이 클라우드와 4차산업혁명 기반의 스마트팩토리솔루션 사업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가운데 기준 좌측부터) 한상욱 티맥스오에스 대표, 주은덕 스페이스솔루션 대표 (사진=티맥스오에스)

스페이스솔루션은 프로젝트 관리 시스템(PMS, Project Management System)’ 등 제조 기업을 대상으로 한 빅데이터, IoT 기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제공한다.

클라우드스페이스는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MSA, Micro Service Architecture)를 기반으로 다양한 앱 서비스의 신속한 개발·사용·확장을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현재는 B2C 버전 오픈베타를 통해 사용자들에게 클라우드오피스, 메일, 드라이브 등 다양한 스마트&워크 라이프 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티맥스 클라우드스페이스와 스페이스솔루션 PMS의 결합은 제조 시설 내 장비, 기계 등을 중심으로 제조 공정의 생산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생산 현장 관리자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사용하는 설비의 성능을 실시간으로 분석 및 점검하고 상황에 맞는 시뮬레이션을 통해 성능 최적화를 이룰 수 있다.

이를 위해 양사는 현재 솔루션 탑재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추후 공동 기술 연구 및 추가 개발을 통해 더욱 다양한 종류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탑재할 계획이다. 또 기술 지원, 공동 영업 및 마케팅 등의 상호 협력을 적극적으로 시행한다.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시장 뿐 아니라 스마트워크 협업 소프트웨어 시장에서도 활발한 협력을 진행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양사 제품 및 솔루션을 시장에 확산시키겠다는 전략이다.

주은덕 스페이스솔루션 대표는 “스마트팩토리솔루션이 공장의 모든 상황을 일목요연하게 모니터링하고 이를 분석해 원하는 제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과정이 이루어지는 플랫폼이 매우 중요하다”며 “클라우드스페이스라는 강력한 앱 개발 플랫폼을 보유한 티맥스와의 협약을 통해 자사의 스마트팩토리솔루션이 중소기업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적, 사업적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상욱 티맥스오에스 대표는 “클라우드스페이스가 스마트팩토리솔루션이 최대치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훌륭한 토양이 되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제조 분야에서 다양한 스마트팩토리 구축 경험을 가지고 있는 스페이스솔루션과의 협약을 시작으로 제조 및 일반 엔터프라이즈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파이낸셜신문=정성훈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