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속 보이는 소화기’ 전통시장 배치로 화제
영등포구 '속 보이는 소화기’ 전통시장 배치로 화제
  • 정성훈 기자
  • 승인 2019.12.19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림중앙시장 및 대림우리시장 내 73개소 보이는 소화기 설치

영등포구가 전통시장 내에 '속 보이는 소화기’를 배치에 화재대응력을 높였다.

영등포구가 대림중앙시장 및 대림우리시장 내 73개소에 ‘보이는 소화기’를 지난 15~16일 양일간 설치해 화재 초기 대응력을 강화하고 상인과 주민의 안전을 지킨다고 19일 밝혔다.

영등포구는 전통시장내에 보이는 소화기를 설치했다./사진=영등포구
영등포구는 전통시장내에 보이는 소화기를 설치했다./사진=영등포구

전통시장은 통로가 좁고 노후해 소방차 진입이 어렵기 때문에, 소방차가 도착하기 전 화재 대응 골든타임인 5분 내에 신속하게 자체 대응하는 것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실제로 겨울철에는 건조한 날씨뿐 아니라 난방용품의 사용 증가로 화재 위험이 더욱 높다. 소방청에 따르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화재 사망률은 겨울(36.7%)이 가장 높았으며, 화재 발생률은 봄에 이어 두 번째(27.9%)로 높았다.

영등포구에 따르면, 시장 상인의 재산권을 보호하고, 구정을 맞아 시장 방문객이 증가할 것에 대비해 ‘보이는 소화기’를 시장 곳곳에 설치해 선제적으로 화재를 예방한다.

구는 소방서 및 시장 상인회와 협의를 통해 대림중앙시장 43개소, 대림우리시장 30개소에 보이는 소화기 설치를 완료했다.

구는 시장 내 상점, 길목 등 눈에 띄는 곳마다 소화기를 배치하고, 날씨의 영향이 큰 장소에는 투명한 플라스틱 상자 안에 소화기를 넣어 시인성을 높였다.

구는 향후 상인들에게 소화기 사용법을 교육하고 지속적인 화재 점검을 통해 철저한 대응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보이는 소화기를 이용해 상점에서 발생한 화재를 초기 진압한 사례가 영등포전통시장에서 2건, 대림우리시장에서 1건 있었다.

당시 현장을 목격한 대림우리시장 인근 상인 박모(63세, 여) 씨는 “저쪽 가게에서 불이 나는데 머리가 새하얘져서 어떻게 해야 되나 싶더라니까.”라며 “근처에 보이는 소화기 3대를 가져다 쐈더니 다행히 불길이 크게 안 번졌어.”라고 전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전통시장은 화재 발생 시 막대한 재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라며 “보이는 소화기 설치로 주민의 재산과 안전을 지키고, 앞으로도 화재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파이낸셜신문=정성훈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