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 재택근무 본격화…IT시스템·기업문화가 핵심
코로나19 확산에 재택근무 본격화…IT시스템·기업문화가 핵심
  • 이광재 기자
  • 승인 2020.03.03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율적 업무환경 조성 ‘IT시스템’·자유로운 소통·신뢰 보장 ‘기업문화’ ‘필수’

일명 ‘우한 폐렴’으로 알려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적지 않은 기업이 속속 재택근무(원격근무)에 돌입하고 있다.

문제는 이전까지 ‘대면’ 위주였던 근무환경에 급격한 변화가 발생하면서 업무 효율성 및 소통 등에서 크고 작은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는 것.

하지만 이 같은 상황에서도 무리 없이 재택근무를 진행하며 위기를 극복 중인 기업들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들은 재택근무의 성패를 가르는 핵심 요소로 언제 어디서나 효율적으로 업무를 할 수 있도록 돕는 IT시스템과 각 구성원 간의 자유로운 소통과 신뢰를 보장하는 기업문화를 꼽는다.

지난달 26일부터 재택근무를 시작한 KT 직원이 집에서 아이를 돌보며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KT)
지난달 26일부터 재택근무를 시작한 KT 직원이 집에서 아이를 돌보며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KT)

다노 정범윤 공동대표는 “평상시에도 효율적인 협업에 대해 고민하고 구성원들과 끊임없이 소통한 덕분인지 재택근무에 돌입한 현재도 큰 문제없이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며 “성공적인 재택근무를 위해서는 협업툴과 같은 IT도구를 활용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본적으로 구성원간 신뢰할 수 있는 협업문화, 그리고 그에 부합하는 업무 프로토콜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KT는 지난달 25일부터 전 직원의 50% 순환형 재택근무를 시행 중이다. 코로나19의 국가적 대응 수준이 ‘심각’ 단계로 격상되면서 내려진 결정이다. 이 같은 결정의 바탕에는 국내 최고수준의 기가(1~10Gbps)급 통신 기술, 인프라를 기반으로 한 ‘KT화상회의’ 시스템에 대한 믿음이 깔려있다.

지난 2009년 구축돼 현재 전사적으로 활용되고 있는 기술로 초고속 네트워크와 대용량 서버를 확충해 방 하나당 최대 300인까지 동시 접속 가능하며 최대 999개 방 개설에도 문제없는 성능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 KT 측의 설명이다.

SK텔레콤 역시 지난 25일 시작한 전 직원 재택근무를 오는 8일까지 연장한다. SK텔레콤은 마이크로소프트(MS)의 업무 메신저 ‘팀즈’를 비롯해 클라우드 PC ‘마이데스크’, ‘T 전화 그룹통화’ 등 비대면 업무 솔루션을 활용해 비상 시국에도 원활하게 업무 효율을 거두고 있다.

특히 최대 100명까지 함께 통화가 가능한 ‘T그룹 통화’가 큰 힘이 되고 있다는 후문이다. 실제로 박정호 사장을 포함한 임원 100여명은 지난 28일 T그룹 통화를 이용해 전사 임원 회의를 원격으로 실시했다.

KT와 SK텔레콤 외에도 원격근무 체제로 전환한 네이버와 카카오의 경우 각각 ‘라인웍스’와 ‘아지트’라는 자체 개발 프로그램을 활용한다.

여성 피트니스&다이어트 토탈케어 스타트업 다노는 지난 27일부터 재택근무에 돌입했다. 다노의 재택근무는 기존의 업무 목표 관리도구인 ‘OKR(Objective+Key Results)’이 효과적으로 작동했기에 가능한 조치였다.

OKR은 구글의 투자자 존도어의 경영관리도구로 알려져 있으며 구글, 인튜이트, 어도비 등 세계 유명한 IT기업에서 도입한 시스템이다. 다노의 구성원들은 OKR에 따라 스스로 목표를 설정하고 이에 대한 달성 과정 등을 리더와 끊임없이 면담한다.

즉 이 같은 제도가 효과적으로 작동되면서 자율적으로 일하는 문화, 나아가 서로가 서로를 신뢰하는 문화로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핑크퐁’과 ‘아기상어’로 유명한 콘텐츠 기업 스마트스터디 역시 다노와 유사한 형태다. 스마트스터디는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에 이어 두 번째 전사 재택근무를 시행 중으로 현재 직원 255명 중 80% 이상이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

스마트스터디 관계자는 “평소에도 구성원들의 자율적인 업무 방식을 존중해왔기 때문에 재택 근무에도 큰 불편함이 없다”며 “재택근무제가 잘 자리잡은 회사일수록 굳이 ‘전사 재택근무 돌입’ 식으로 재택 근무를 강제할 필요를 못 느낀다”고 전했다.[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