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준법위 권고에 이행 방안 마련"...검찰, 이재용 부회장 영장청구
삼성 "준법위 권고에 이행 방안 마련"...검찰, 이재용 부회장 영장청구
  • 이광재 기자
  • 승인 2020.06.04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3권 실효성 보장...이사회 산하에 '노사관계 자문그룹' 운영
준법의무 준수...준법의무 방지위해 지속가능 경영체계 중장기과제 검토
시민단체 소통...시민사회와 지속적인 소통위해 창구소통 전담자 지정

검찰이 4일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에 앞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과 경영권 승계 과정 의혹으로 수사를 받아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측은 3일 기소의 타당성을 판단해 달라며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을 신청했다.

그러나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소집 신청 하루만에 검찰은 영장 청구로 맞섰다. 이에 따라 이재용 부회장의 앞길에 먹구름이 드리워졌다.

때맞춰 삼성전자를 비롯한 7개 삼성 계열사들은 4일 삼성준법감시위원회(위원장 김지형 전 대법관)의 권고안과 관련한 구체적 이행 방안을 마련해 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서초동 사옥에서 경영권 승계와 노조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기 전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

이번 이행 방안은 삼성준법감시위의 지난 3월11일자 권고에 따라 마련한 것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6일 대국민 기자회견을 통해 직접 입장을 밝힌 뒤 나온 후속 조치이다.

삼성은 노동3권의 실효성 있는 보장과 관련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노사관계 자문그룹'을 이사회 산하에 두어 노사 정책을 자문하고 개선 방안도 제안하도록 하는 등 실질적인 역할을 부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외 임직원 대상 노동 관련 준법 교육 의무화, 컴플라이언스팀 준법 감시활동 강화, 노동·인권 단체 인사 초빙 강연 등도 이행 방안으로 제시했다.

삼성은 준법의무 위반이 발생하지 않을 지속가능한 경영체계의 수립과 관련하여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준법의무 위반을 방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업(業)의 특성에 부합하고 경영의 효율을 증대시킬 수 있는 지속가능한 경영체계를 중장기 과제로 검토하기로 했다"고 답변했다.

아울러 "법령·제도 검토, 해외 유수 기업 사례 벤치마킹 등에 대한 연구 용역을 외부 전문기관에 발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삼성은 시민단체의 실질적 신뢰 회복을 위한 실천 방안과 관련하여 "시민사회와의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한 상호 발전 방안 논의 등을 위해 소통 창구 역할을 수행할 전담자를 지정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밖에 "환경, 경제, 소비자, 인권 등 다양한 분야의 시민단체와 간담회를 갖고, 사내 행사에 시민단체를 초청하는 등의 활동을 통해 이해와 협력의 폭을 더욱 넓혀 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삼성전자를 비롯한 7개 삼성 계열사들은 준법문화 정착을 위해 앞으로도 위원회의 의견을 존중하고 위원회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 답변했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