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은-하나은행, 신남방·신북방 신흥시장 개척 위해 협력...전대금융 활성화
수은-하나은행, 신남방·신북방 신흥시장 개척 위해 협력...전대금융 활성화
  • 김연실 기자
  • 승인 2020.06.24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전대금융 채무보증 통해 하나은행과 공동 지원···우리 기업의 우즈벡 수출 도와
방문규 행장 "두 은행이 협력해 우리 기업의 해외사업 진출 적극 지원할 것"
지성규 행장 “국내 수출입 기업의 무역 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것”

한국수출입은행과 하나은행이 국내 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전대금융 등 금융협력 강화에 나섰다.

방문규 수은 행장과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23일 오후 수은 여의도 본점에서 만나 두 은행의 글로벌 거래 금융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수출입은행이 24일 밝혔다.

방문규 수은 행장(사진 왼쪽)과 지성규 하나은행장이 23일 오후 수은 여의도 본점에서 만나 국내 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글로벌거래 금융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사진=수은
방문규 수은 행장(사진 왼쪽)과 지성규 하나은행장이 23일 오후 수은 여의도 본점에서 만나 국내 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글로벌거래 금융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사진=수은

이날 두 은행이 맺은 업무협약은 신남방·신북방 등 신흥시장 개척을 위한 전대금융 활성화, 국내 수출입 기업 앞 무역금융 협업 강화, 해외투자·자원개발 등 '대외거래 금융지원 협업 확대’가 주요 내용이다.

방 행장은 이날 업무협약식에서 “두 은행은 ‘13년 이후 40억달러의 신디케이션 금융, 48억달러의 PF금융, 13조원의 무역금융을 공동으로 지원해왔다”면서 “그동안의 협력기반을 바탕으로 앞으로 양 기관이 더욱 협력하여 우리 기업의 해외 사업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지 행장도 같은 자리에서 “한국수출입은행과의 포괄적 업무협약으로 국내 수출입 기업의 공동 발굴과 적극적인 지원은 물론 우리 기업들의 무역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한 구체적인 노력을 이어가겠다”며 “국내 수출 기업의 신남방·신북방 신흥 시장 진출을 위한 금융지원이 더욱 확대되어 코로나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근 두 은행은 지난 5일 국내 기업이 우즈베키스탄에 전자제품 생산설비를 수출할 때 수은의 전대금융을 활용해 공동 금융 지원을 펼친 바 있다.

전대금융은 수은이 해외 현지은행과 신용공여한도(Credit Line)를 설정하고, 현지은행은 수은에서 보다 유리한 조건으로 자금을 조달하여 한국기업과 거래관계가 있는 현지기업에 대출해주는 수은의 금융제도이다.

수은의 우즈벡 전대은행인 NBU(우즈벡 1위 국영은행)를 통해 수은 1500만 유로, 하나은행 1300만 유로 등 총 2800만 유로 규모의 금융을 국내 기업의 제품을 수입하는 현지 기업에 대출하였고, 이를 통해 국내 기업은 수출대금을 원활히 회수했다.

특히 이번 금융 지원은 수은이 전대금융 제도를 도입한 이래 최초로 민간금융기관에 ‘채무보증’을 제공해 이뤄졌으며, 향후 국내은행이 해외영업점이 없는 아프리카나 CIS 등 신흥국가에 진출할 때 수은이 전대금융 채무보증을 제공해 민간자본의 동반진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수은과 하나은행은 이날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해외 인프라 사업에 대한 협조융자 등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파이낸셜신문=김연실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