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담배연기 없는 미래' 비전, 흔들리지 않고 실천할 것"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담배연기 없는 미래' 비전, 흔들리지 않고 실천할 것"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07.07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취임 100일 맞아 웹 컨퍼런스 열고 '정도 경영' 강조
과학기반 차별적 규제 환경 조성 노력, 비연소제품 시장 성장, 책임 경영 등 3가지 과제 제시
"경쟁사 비연소 제품 출시 환영…일반담배 시장 빨리 대체해야 공중보건 개선"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가 7일 취임 100일을 맞아 웹으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면서 지난 성과와 미래 비전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한국필립모리스)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가 7일 취임 100일을 맞아 웹으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면서 지난 성과와 미래 비전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한국필립모리스)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가 7일 취임 100일을 맞아 개최한 웹 컨퍼런스에서 "회사의 비전인 '담배연기 없는 미래'를 실현하기 위한 '정도 경영'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필립모리스가 지난 3년간 총력을 기울여 온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에 대한 기조 변화 없이,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주요한 역량을 아이코스와 히츠에 지속적으로 투입하겠다는 뜻을 다시 한번 강조한 셈이다.

백 대표는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은 지난 10여년간 비연소 제품 분야에 8조원 이상을 투자했고, 그 결과 전세계 53개국에서 궐련형 전자담배인 아이코스가 출시됐다"며 "연기 없는 담배 제품이 궁극적으로 일반담배를 완전히 대체하는 것이 회사의 비전"이라고 소개했다. 

이어서 그는 글로벌 시장에서 올해 1분기 아이코스 전용 담배인 히츠의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약 45퍼센트 성장한 사실과,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유일한 히츠 생산기지인 양산 공장에 이미 3000억원 투자를 완료한 한국필립모리스의 미래 준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백 대표는 신임 한국필립모리스 대표로서 가장 관심을 갖고 수행할 사안으로 '과학에 기반한 차별적인 규제 환경 조성을 위한 노력', '비연소 제품 시장의 성장 견인', '책임 경영' 등 3가지 과제를 제시했다. 

특히 그는 연소 담배 시대를 종식하고 공중보건 차원에서 흡연자들에게 더 나은 선택을 할 수 있게 하는 환경 조성이 한국필립모리스만의 노력만으로는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정부가 과학적 팩트에 기반한 차별적 규제를 제시해야 하고, 사회 전반에서도 팩트에 기반한 건설적인 토론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향후 아이코스의 성장전략, 한국필립모리스의 비전 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도 이어졌다.

취임 100일을 맞은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사진=한국필립모리스)
취임 100일을 맞은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사진=한국필립모리스)

이에 대해 백영재 대표는 "최근 담배시장의 동향을 보면 가장 해로운 형태의 담배 제품인 일반담배 판매량은 오히려 늘어난 반면, 같은 기간 궐련형 전자담배의 판매량이 감소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전자담배 시장 안에서 아이코스의 점유율을 높이는 것도 중요한 일이지만, 더 중요한 것은 전체 담배시장에서 비연소 제품의 점유율이 지속적으로 늘어나도록 하는 것"이라며 "지금처럼 과학과 검증, 안전성에 최우선의 가치를 두고 신뢰할 수 있는 제품과 서비스만을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정도 경영으로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을 성장시키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경쟁사의 비연소 제품 출시에 대해 묻는 질문에 "경쟁사가 궐련형 전자담배 분야에서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하는 것을 저희는 환영한다"며 "비연소 제품 분야에 다른 회사들도 동참하는 것이 '담배연기 없는 미래'의 실현을 앞당길 것으로 보기 때문"이라고 대답했다.

한편, 지난 3월 한국필립모리스의 신임 대표로 부임한 백영재 대표는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코리아 대표, 구글 디렉터 등을 거친 IT업계 출신으로, 역대 한국필립모리스의 대표 중 처음으로 담배 업계에서 경력을 쌓지 않고 수장 자리에 올라 관심을 받아왔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