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KB이노베이션허브 확장 이전…스타트업 공개 모집 실시
KB금융, KB이노베이션허브 확장 이전…스타트업 공개 모집 실시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07.17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워크 신논현점으로 KB이노베이션허브 확장 이전…해외 위워크 지점 이용가능
개방형 혁신을 위한 물리적 인프라 개선을 위해 스타트업 입주공간 확장
KB스타터스 첫 공개 모집 실시를 통한 육성 스타트업 선정 방식 다양화
위워크 신논현점 7층에 마련된 KB이노베이션허브 전경 (사진=KB금융)
위워크 신논현점 7층에 마련된 KB이노베이션허브 전경 (사진=KB금융)

KB금융그룹의 핀테크랩인 KB이노베이션허브가 더 많은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육성하기 위해 더 넓은 곳으로 자리를 옮겼다. 뛰어난 아이디어를 보유한 스타트업들을 통한 새로운 금융서비스들이 더 많이 등장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KB금융그룹은 더욱 다양하고 많은 국내 스타트업들을 육성하고 지원하기 위해, KB금융의 육성 스타트업인 'KB스타터스' 입주공간을 대폭 확장하고 'KB스타터스' 추가 선정을 위한 첫 공개 모집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아울러, KB금융그룹의 핀테크랩인 KB이노베이션허브는 기존 서울 강남 지역에 200평 규모로 운영중이던 KB스타터스 입주공간을, 인근에 위치한 320평 규모의 위워크(WeWork) 신논현점 7층으로 7월초 확장 이전했다. 

KB금융은 스타트업들간의 원활한 업무 교류와 협업을 지원하고 지리적 측면에서 우수한 업무효율성 및 스타트업 직원들의 높은 선호도를 반영해 강남 지역에 입주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위워크 신논현점으로 확장 이전을 통해 육성 스타트업들에게 더욱 편리하고 쾌적한 업무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KB금융은 KB스타터스 첫 공개 모집도 실시한다. 신청 자격은 2014년 9월 1일 이후 설립된 업체라면 사업 분야 제한 없이 지원할 수 있으며, 이달 17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KB이노베이션허브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2020 하반기 KB스타터스 공개 모집 포스터 (자료=KB금융)
2020 하반기 KB스타터스 공개 모집 포스터 (자료=KB금융)

선정된 KB스타터스는 스타트업 입주공간을 이용할 수 있으며, 회계·법률·특허 등 다양한 분야의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다. 또한, KB금융그룹 계열사와의 유기적인 협력 등을 통한 스케일업 지원, KB금융그룹 CVC펀드 등을 통한 성장 단계별 투자 등도 지원 받을 수 있다. 

KB이노베이션허브 관계자는 "이번 입주공간 확장 이전과 공개 모집을 통해 더욱 많고 다양한 유망 스타트업들이 KB금융그룹과 함께 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며 "혁신기업에 대한 지원은 미래에 대한 투자라는 윤종규 회장의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KB금융그룹과 협력관계에 있는 우수한 기술스타트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올해 6월말 기준 KB금융그룹이 육성하는 KB스타터스 기업은 90개사이며, KB금융그룹과의 누적 업무제휴 건수 128건, 누적 투자액 359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