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카스 온택트 뮤직 페스티벌 CBP "하루 앞으로"
오비맥주, 카스 온택트 뮤직 페스티벌 CBP "하루 앞으로"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07.17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스의 여름 캠페인 모델 EXO-SC 외 국가대표 케이팝, 힙합 아티스트 9팀 출동
CBP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역대급 스페셜 콜라보레이션 무대 공개
오비맥주, 카스 온택트 뮤직 페스티벌 CBP 공식 포스터 (자료=오비맥주)
오비맥주, 카스 온택트 뮤직 페스티벌 CBP 공식 포스터 (자료=오비맥주)

오비맥주의 대표 맥주 브랜드 카스가 개최하는 온택트 뮤직 페스티벌 '카스 블루 플레이그라운드 커넥트 2.0(Cass Blue Playground Connect 2.0; 이하 CBP)' 공연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CBP는 카스의 여름 캠페인 모델로 발탁된 케이팝 대표그룹 엑소(EXO)의 세훈&찬열(EXO-SC)을 비롯해 국내 최고의 케이팝 및 힙합 아티스트 총 9팀이 참여한다. 이들은 각각의 개별 무대와 함께 오직 CBP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다양한 스페셜 콜라보 무대도 선보일 계획이다.

우선, 지난 5월 DJ 겸 프로듀서 레이든(RAIDEN)과 엑소(EXO) 찬열의 특급 콜라보레이션으로 화제가 된 곡 '유어스(Yours)'의 라이브 무대가 CBP에서 최초 공개된다. 곡의 피처링에 참여한 가수 이하이(LeeHi)와 창모(CHANGMO)도 함께해 과거 어디서도 선보인 적 없는 네 아티스트의 생생한 라이브 무대를 CBP에서 만나볼 수 있다. 

힙합 파트에서는 사이먼 도미닉(SIMON DOMINIC), 더 콰이엇(THE QUIETT), 팔로알토(PALOALTO), 딥플로우(DEEPFLOW) 등 84년생 동갑내기 래퍼 4명으로 구성된 그룹 '덜모임(DULMOIM)'이 이번 CBP를 통해 대망의 첫 무대에 오른다.

또한 DJ로 변신해 일렉트로닉 음악으로 활발히 활동 중인 HYO(소녀시대 효연)도 힙합 아티스트 루피(LOOPY)와 함께 특별한 공연을 준비했다.

이 밖에도 레드벨벳이 '사이코(PSYCHO)', '빨간 맛' 등 대표곡을 선보일 예정이며 카스의 여름 캠페인 모델인 EXO-SC는 최근 공개한 ‘10억뷰’ 등의 무대로 피날레를 장식할 계획이다. 

유희문 오비맥주 마케팅 부사장은 "올해도 카스를 사랑해주시는 젊은 소비자분들께 최고의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최정상급 아티스트들과 CBP를 준비했다"며 "카스는 앞으로도 젊은 소비자들과의 접점을 확대하기 위한 다양한 마케팅활동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15년 8월 처음 시작된 CBP는 젊은 소비자들을 위한 대표적인 뮤직페스티벌로 자리잡으며 올해로 6회째를 맞이했다. 이번 CBP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면서도 젊은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고자 '온택트' 형식의 공연으로 개최된다. 

본 공연은 오는 18일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 카스 공식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진행된다.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유튜브 등 카스 공식 SNS 채널에 게시된 행사 포스터 내의 QR코드로 접속 후 만 19세 인증을 거친 소비자에 한해서만 시청이 가능하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