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박 선호도 1위 국산 SUV는?"…'현대 펠리세이드' 1위로 뽑혀
"차박 선호도 1위 국산 SUV는?"…'현대 펠리세이드' 1위로 뽑혀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07.31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카닷컴, 16일부터 23일까지 946명 대상 '차박 떠나고 싶은 SUV' 설문 진행
대중적 브랜드와 패밀리카로 적합하고 넓은 공간감 자랑하는 대형차 선호 많아
수입 SUV 1위 '포드 익스플로러' 선정…제네시스 GV80, 쉐보레 트래버스도 선호도 높아
엔카닷컴 차박 선호도 SUV 설문결과 이미지 (자료=엔카닷컴)
엔카닷컴 차박 선호도 SUV 설문결과 이미지 (자료=엔카닷컴)

코로나19 이후 아웃도어를 즐기는 사람들 사이에서 차를 이용해 간편하게 즐기는 '차박'이 새로운 캠핑의 트랜드로 빠르게 떠오르고 있다. 그러면서 자연스레 차박이 가능할 법한 자동차, 그 중 중대형 SUV를 찾는 소비자들도 늘고 있다.

30일 국내 자동차 거래 플랫폼 엔카닷컴이 '이번 여름 차박 떠나고 싶은 SUV'를 주제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국산차는 현대 팰리세이드, 수입차는 포드 익스플로러가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 결과 국산차에서는 현대 팰리세이드가 24.3%의 선택을 받아 차박 떠나고 싶은 SUV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제네시스 GV80(21.5%), 3위는 쉐보레 트래버스(17.4%), 4위와 5위는 기아 모하비(14.4%)와 쏘렌토(9.6%)가 각각 차지했다. 6위부터 8위는 현대 싼타페(6.3%), 쌍용 G4렉스턴(4.3%), 르노삼성 QM6(2.2%)이다. 

수입차에서는 포드 익스플로러가 19.8%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2위는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이보크(17.6%), 3위는 볼보 XC60(13.8%), 4위는 벤츠 GLC클래스(12.3%), 5위와 6위는 포르쉐 마칸(11.2%), 아우디 Q7(10.5%)가 각각 차지했다. 7위부터 11위까지는 BMW X4(5.3%), 캐딜락 XT5(4.4%), 폭스바겐 티구안(2.1%), 재규어 F-pace(1.8%), 렉서스 RX (1.2%)다. 

1위를 차지한 팰리세이드를 선택한 응답자들은 '실내가 넓고 연비와 가성비가 좋아서', '패밀리카로 적합해서' 등을 이유로 꼽았고, 익스플로러를 선택한 이유로는 '캠퍼들이 많이 쓰는 차라서', '사이즈가 크고 캠핑에 어울리는 디자인'등을 이유로 들었다.

참가들의 의견을 종합해본 결과 차박용 SUV로 대중적인 브랜드에 넓은 공간감과 패밀리카로도 적합한 대형차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 박홍규 본부장은 "최근 미디어 등을 통해 비대면 휴가로 캠핑장비에 대한 부담도 줄일 수 있는 '차박'의 장점이 부각되면서 중고차 시장에서도 대형 SUV의 인기가 높은 추세"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선호도나 취향을 공유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본격적인 휴가 시즌을 앞두고 언택트 휴가로 거리 두기와 여행 모두를 즐길 수 있는 '차박'이 주목받고 있어 고객들이 선호하는 SUV 차종을 알아보기 위해 기획했다. 지난 16일부터 23일까지 설문조사가 진행됐으며, 설문에는 총 946명이 참여했다. 투표 대상 후보는 엔카닷컴에 등록된 국산 8종, 수입 11종의 인기 SUV로 이 중 최대 2개씩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