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뮤지컬" LG유플러스, '킹키부츠' AR 콘텐츠 출시
"내 손안에 뮤지컬" LG유플러스, '킹키부츠' AR 콘텐츠 출시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08.3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킹키부츠’ AR 콘텐츠, U+AR 앱(App.)에서 선보여
하이라이트곡, 댄스 챌린지, 배우들과 포토타임 등 AR 콘텐츠 12종 서비스
공연장 포스터, 프로그램북 통한 온오프라인 연계형 AR 콘텐츠도 눈길
LG유플러스는 뮤지컬 '킹키부츠'의 증강현실(AR) 콘텐츠를 U+AR앱을 통해 서비스한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뮤지컬 '킹키부츠'의 증강현실(AR) 콘텐츠를 U+AR앱을 통해 서비스한다. (사진=LG유플러스)

대형 뮤지컬 '킹키부츠'가 5G와 AR기술로 '내 손 안의 공연장'으로 찾아온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뮤지컬 등 공연을 현장에서 직접 관람하지 못하는 아쉬움을 달래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LG유플러스는 는 뮤지컬 '킹키부츠(제작: CJ ENM)'의 증강현실(AR) 콘텐츠를 U+AR앱을 통해 서비스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AR 콘텐츠는 킹키부츠 주요 공연곡, 댄스 챌린지, 배우들과의 포토타임 등 총 12종으로 구성됐다. 

눈에 띄는 콘텐츠는 뮤지컬의 하이라이트 장면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한 'AR 오르골 영상' 2종이다. 이석훈(찰리 역), 강홍석(롤라 역) 배우가 대표곡 'Raise You up', 최재림 배우(롤라 역)가 'Land of lola'를 소화하는 모습을 실감나게 볼 수 있다.

또한, 찰리 역의 이석훈·김성규, 롤라 역의 박은태·최재림·강홍석까지 5명의 주연배우들이 뮤지컬 메인곡 'Raise You up'에 맞춰 선보이는 댄스 영상 5종 등 AR 댄스 챌린지 영상도 제공된다. 배우들과 사진이나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포토타임 콘텐츠도 각 배우별 5개의 영상으로 감상할 수 있다.

이번 AR 콘텐츠 제작에 참여한 킹키부츠 롤라 역의 배우 강홍석은 "AR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킹키부츠를 만날 수 있는 게 신기하다"며 "이 새로운 무대를 통해 어려운 시기에 공연장을 넘어서 많은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AR 서비스는 공연 현장과 U+AR 앱 연계를 통한 온·오프라인 체험 콘텐츠도 제공한다. 고객들은 공연장 기둥에 있는 배우들의 포스터 및 프로그램북에 있는 QR코드를 스마트폰 카메라로 스캔하면 새로운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특히 박은태 배우의 경우 U+AR 앱으로 프로필 사진을 스캔하면 숨겨진 콘텐츠가 나타나기도 한다.

최윤호 LG유플러스 AR/VR서비스담당 상무는 "업계의 호평을 받고 있는 대형 뮤지컬 킹키부츠가 U+AR이라는 경쟁력 있는 플랫폼과 만나 상호 시너지를 낼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의미 있는 작품들과 협업을 통한 5G 콘텐츠 다양화에 주력하고, 이런 활동들이 문화예술계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