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재산이야기-56] 올해 상반기 국제특허출원(PCT) 증가율 세계 2위
[지식재산이야기-56] 올해 상반기 국제특허출원(PCT) 증가율 세계 2위
  • 임권택 기자
  • 승인 2020.09.13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상반기 국제특허출원 8천867건 세계 5위

특허청은 코로나19 감염병이 확산되고 있는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올해 상반기 우리기업의 국제특허출원(PCT)이 전년 동기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국제출원특허(PCT·Patent Cooperation Treaty) 조약에 따라 하나의 출원서를 수리관청에 제출하면 PCT 회원국(153개) 전체에 특허를 출원한 효과를 부여한다.

세계지식재산기구(WIPO)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우리기업의 국제특허출원은 8천867건으로 세계 5위이며,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10.3%로 출원량 세계 상위 10개국 중에서 중국에 이은 2위이다.

국제특허출원량 상위 국가별 상반기 증가율은 미국 4.7%(2만9천485건), 중국 19.8%(2만7천818건), 일본 -0.6%(2만6천355건), 독일 -2.4%(9천143건), 한국 10.3%(8천867건), 프랑스 1.2%(3천569건), 영국 0.1%(2천845건)로, 중국, 한국이 가파른 증가세를 보인 반면, 미국은 완만한 증가, 일본, 독일은 오히려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특허청
특허청

한편, 2010년 이후로 우리나라는 줄곧 국제특허출원량 세계 5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독일의 출원 감소세를 고려하면 올해 연말에는 미국, 중국, 일본에 이어 4위에 올라설 수 있을 것으로도 기대된다.

이러한 국제특허출원의 증가는 우리기업들이 해외특허 선점으로 해외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확보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특허기술을 보호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기 때문인 것으로 특허청은 분석했다.

그동안 우리 중소ㆍ벤처기업들은 우수한 특허기술을 개발하고도 자금부족, 현지 정보와 네트워크 부족, 언어장벽 등으로 인해 해외특허 확보를 쉽게 시도하지 못하는 측면이 있었다.

특허청은 해외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국가 차원의 해외 지식재산 확보 전략을 마련하고 해외출원비용 지원, 지식재산 출원지원펀드 조성 등을 추진해왔으며, 앞으로도 국제특허출원 수수료 감면, 세계지식재산기구와의 공동 설명회ㆍ세미나를 비롯한 교육ㆍ홍보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용래 특허청장은 “신속한 해외특허 선점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기술패권을 차지하기 위한 글로벌 경쟁의 승패를 좌우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기업들이 적극적으로 해외시장에 진출하고 글로벌 시장을 주도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해외특허의 효과적인 확보와 활용을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

특허청
특허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