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Z세대가 가장 선호한 앱은?…2년 연속 '토스·트위치' 꼽혀
한국 Z세대가 가장 선호한 앱은?…2년 연속 '토스·트위치' 꼽혀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10.2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앱애니, '모바일에서 성공적인 Z세대 전략 수립하기' 보고서 발표
Z세대, 기성세대보다 비게임앱 더 자주 이용…월평균 120회 접속
한국 Z세대, '틱톡'·'트위치'·'어몽어스'·'에이블리'·'토스'등 가장 선호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적으로 모바일 분야에서 Z세대의 비중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픽사베이)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적으로 모바일 분야에서 Z세대의 비중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픽사베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비대면으로 이용이 가능한 다양한 모바일 서비스와 앱이 크게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트위치'와 '토스'가 2년 연속 한국 Z세대가 선호하는 앱 분야별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데이터 및 분석 플랫폼인 앱애니(App Annie)는 2020년 3분기 한국을 포함한 주요 10개국의 Z세대 모바일 이용 행태를 분석한 '모바일에서 성공적인 Z세대 전략 수립하기' 보고서를 통해 최근 모바일 트렌드를 진단하며 모바일 시장에서 기성세대보다 영향력이 커지고 있는 Z세대에 주목해야 한다고 28일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 인구의 1/3을 차지하며 인구 비중이 가장 큰 세대인 Z세대는 기성세대의 모바일 MAU(월간 순 이용자 수) 성장률을 능가하며 영향력을 급속도로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Z세대의 모바일 실사용자 성장률은 나라 별로 상이하지만 대부분의 시장에서 기성세대(25세 이상)보다 높으며, 특히 올해 3분기 인도네시아 같은 신흥시장에서는 Z세대의 모바일 사용자가 지난 3분기 대비 40%나 성장했다. 미국의 경우에는 Z세대의 MAU 성장률이 이전 세대 보다 2배 높았다. 

Z세대는 3분기 상위 비게임 앱에 월평균 120번 접속하며, 4.1시간을 사용했다. 이는 기존 세대 대비 각각 20%, 10% 높은 수치이다. 이는 Z세대가 기성세대보다 비게임 앱에 더 깊게 참여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두 연령층 모두 월평균 사용 시간 기준으로 비게임 앱보다 게임 앱 사용시간이 높았지만, 기성세대가 Z세대 보다 게임 앱에 20% 더 오랜 시간을 보내고 10% 더 자주 접속하는 특징을 보였다. 이는 Z세대가 이전 세대에 비해 일상생활 전반에서 더 다양한 앱들을 활용하고 있다는 뜻이며, 그만큼 앱 퍼블리셔들에게 중요한 소비자층임을 의미한다.

연령층별 앱 및 게임 참여도 비교 그래프 (자료=앱애니)
연령층별 앱 및 게임 참여도 비교 그래프 (자료=앱애니)

Z세대와 기존 세대는 즐겨 하는 게임 장르에서도 큰 차이를 보였다. 각 상위 게임 장르의 세대별 사용시간을 살펴보면 Z세대는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프리 파이어'와 같은 코어 액션 장르(25%), 이전 세대는 '캔디크러쉬사가'와 같은 캐주얼 퍼즐 게임(30%) 장르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2020년 3분기 각 카테고리별 MAU를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 한국의 Z세대의 선호 지수가 가장 높은 앱으로는 소셜 및 커뮤니케이션 '틱톡', 엔터테인먼트 '트위치', 게임 '어몽어스', 쇼핑 '에이블리', 금융 '토스'로 나타났다.

소셜 및 커뮤니케이션 앱 카테고리에서 '틱톡'과 '스냅챗'은 10개 나라 중 9개의 나라에서 1위를 차지하며 Z세대의 참여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동영상과 사진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시사한 것이라는게 앱애니의 설명이다.

또한, 인터랙티브한 팟캐스트 스트리밍과 요리 방송 등 게임을 넘어 사용 방식을 확장 시킨 '트위치'는 10개 나라 중 6개 나라에서 엔터테인먼트 앱 1위에 올랐다. 

게임 카테고리에서는 게임 스트리밍이 급증하고 독특한 팀 기반 멀티플레이어 방식으로 화제가 된 '어몽어스'가 10개 나라 중 3개 나라에서 1위를 차지했다. '어몽어스'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플레이된 게임 3위에 오르기도 했다.

2020년 3분기 평균 MAU 기준 상위 금융 앱의 Z세대 인덱스 분포 그래프 (자료=앱애니)
2020년 3분기 평균 MAU 기준 상위 금융 앱의 Z세대 인덱스 분포 그래프 (자료=앱애니)

한국의 경우 '토스'가 대출, 보험, 투자 외에도 모바일 상의 금융 관문으로서 다양한 금융 서비스 기업의 상품을 제공하며 Z세대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앱애니는 금융앱 카테고리가 아직 Z세대 지수가 높지 않지만, 전년 대비 유의미한 성장률을 기록한 유망한 분야라고 분석했다.

특히, Z세대는 기성세대와 달리 전통적인 금융기관보다 핀테크나 카카오뱅크·케이뱅크 처럼 지점이 없는 인터넷전문은행을 먼저 접하므로 전통 은행들은 모바일을 활용한 전략적인 행동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앱애니는 "Z세대는 상당히 새로운 소비자 군이며, 브랜드 선호도가 아직 확립되지 않은 세대"라며 "브랜드들이 성공하기 위해선 Z세대들이 많은 시간을 보내는 모바일을 활용해야 하며, 기업은 모바일 네이티브 세대가 공감하고 충성도를 얻을 수 있는 방식으로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