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맥 대세는 내년에도"…치킨 프랜차이즈, 잇달아 수제맥주 진출
"치맥 대세는 내년에도"…치킨 프랜차이즈, 잇달아 수제맥주 진출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12.23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촌, BBQ 등 치킨 업계의 수제맥주 사업 합류…생활맥주, 치킨 배달 브랜드 생활치킨 론칭
치킨 시장이 포화상태에 가까와지면서 브랜드 차별화 위해 수제맥주 사업에 진출 박차 분석
생활치킨과 생활맥주 4종 캔 (사진=생활맥주)
생활치킨과 생활맥주 4종 캔 (사진=생활맥주)

국내 치킨 시장이 포화 상태에 이르면서 차별화를 위한 돌파구로 수제맥주 사업에 뛰어드는 업체가 늘어나고 있다. 다양한 맛의 수제맥주는 점점 세분화 되고 있는 개인의 취향을 만족시킬 비장의 무기인 셈이다. 

23일 맥주업계에 따르면, 교촌치킨 운영사 교촌에프앤비는 LF그룹 자회사인 '인덜지'의 문베어브루잉 사업부 인수를 추진 중이다. 현재 일부 매장에서 문베어브루잉 수제맥주 제품을 시범 판매하고 있으며, 사업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인수해 교촌만의 수제맥주 브랜드로 전환하겠다는 계산이다. 

안정적인 경영을 추구했던 권원강 창업주와 달리, 공격적인 경영을 이어가고 있는 소진세 교촌 회장이라면 과감한 사업 진출도 가능하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BBQ 역시 수제맥주 신사업에 적극적이다. 지난 7월 수제맥주펍 옥토버훼스트를 운영하는 마이크로브루어리코리아와 'BBQ 비어'를 개발해 800여개 지점에서 판매하고 있다. 내년 3월 이천에 수제맥주 양조공장을 건립해 수제맥주를 직접 생산, 공급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와 반대로 수제맥주 업계가 치킨 사업에 진출한 사례도 있다. 수제맥주 프랜차이즈 생활맥주는 치킨전문점 보다 치킨이 맛있다는 소비자의 호응에 힘입어 숍인숍 치킨 배달 브랜드 '생활치킨'을 런칭했다. 

생활치킨 매장 수는 매년 20% 이상씩 증가해 현재 전국 130여 개 매장에서 치킨과 수제맥주 배달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배달 서비스임에도 다양한 종류의 수제맥주를 4캔 1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생활맥주 전략기획팀 이호준 팀장은 "지난해 주세법 개정으로 음식과 함께 주류 배달이 허용됨에 따라 치킨과 수제맥주 배달을 발빠르게 도입했다"라며 "매장 마다 각기 다른 총 20여 종의 수제맥주를 배달 서비스로 즐길 수 있어 소비자 만족도가 매우 높다"라고 말했다.

한편, 치킨업계의 수제맥주 진출 배경에는 정부의 '주류 규제 완화'로 풀이된다. 지난 5월 정부는 음식점 주류 배달 기준을 구체적으로 규정하면서, 주류 가격이 음식 가격을 넘지 않을 경우 배달이 가능하도록 했다. 즉, 2만원 하는 치킨을 주문할 경우 최대 2만원 까지 맥주를 함께 배달시킬 수 있게 된 것이다.

한국수제맥주협회는 치킨업계의 잇단 수제맥주 진출에 따라 국내 수제맥주 시장 규모가 올해 1천억원 수준에서 오는 2024년 3천억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